서울시교육청, 무상급식 3천83억원 편성...전년대비 191억원 증액
서울시교육청, 무상급식 3천83억원 편성...전년대비 191억원 증액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1.1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교육감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지원방법'으로 소규모 학교의 급식운영 여건이 개선되고, 학교 및 학생 간의 급식의 질 차이를 해소해 형평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지원'을 올해도 이어가는 한편 전년대비 191억원이 증액된 무상급식비가 편성돼, 올해 서울 '학교급식'는 더 나아질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학생 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학교급식의 질 향상과 조리 종사원들의 인건비 인상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 무상급식비 예산을 전년보다 191억 원 증액해 총 3천83억 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부터 소규모 학교의 급식의 질 향상과 급식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지원 방법'을 마련해 학교 규모(학생 수)에 따라 무상급식비를 차등 지원하고 있다.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지원 방법'은 무상급식비를 학교 규모(학생 수)에 따라 5개 구간으로 구분해 식품비와 인건비를 차등 지원하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무상급식비 예산을 전년보다 191억 원 증액해 총 3천83억 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참고사진은 지난해 학교 급식관계자들의 교육 모습 (사진=서울급식포털)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무상급식비 예산을 전년보다 191억 원 증액해 총 3천83억 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참고사진은 지난해 학교 급식관계자들의 조리 실습교육 모습 (사진=서울학교급식포털)

지난 11월에 실시한 '만족도 설문 조사'결과, 초등학교 응답자의 96.6%, 중학교 응답자의 89.5%가 '바람직한 지원방법이다'고 응답했다.

2018년에는 '만족도 설문 조사'에서 나온 학교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소규모 학교의 식품비 단가를 인상하고, 예산구조가 복잡해 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건비를 식품비와 분리해 교부·정산하도록 한다.

예를 들어 학생 1인당 무상급식비 지원 단가를 구간별로 증액해 1구간에 해당하는 학생 수가 300명 이하인 초등학교는 전년보다 170원 증가한 3천775원을 지원하고 중학교는 전년보다 332원 증가한 5천632원을 지원하게 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은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지원방법'으로 소규모 학교의 급식운영 여건이 개선되고, 학교 및 학생 간의 급식의 질 차이를 해소해 형평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에도 학교 현장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소규모 학교뿐 아니라 대규모 학교도 공감하는 서울형 적정 무상급식비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