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의 변화편지 - 야성의 회복
김용태의 변화편지 - 야성의 회복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1.18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0년 서울대공원 우리를 탈출해 행방을 알 수 없었던 말레이곰 ‘꼬마’가 있다.  탈출한 지 9일 만에 붙잡혔다. 

서울대공원을 탈출했던 왠지 ‘꼬마’에게 마음이 끌렸다. 청계산으로 도망쳐서 한때 사람들의 마음을 애끓게는 했지만 그 놈의 야성이 마음에 들어서다. 서울대공원에 그냥 있으면 끼니때마다 영양가있는 음식도 갖다주고, 수의사가 알아서 예방접종도 해줄 테고, 주거환경도 쾌적하게 조성해주는데 굳이 이 추운 겨울날 사서 고생할 필요가 있을까 하지만 ‘꼬마’는 다 마다하고 꽁무니를 빼버렸다.

김용태연구소 소장 김용태
김용태연구소 소장 김용태

그 이유는 잘 모르겠다. 함께 있는 암컷이 스트레스를 주어서 그랬다는 설도 있지만 말 못 하는 동물이라 왜 도망쳤냐고 물어볼 수도 없는 노릇이니 추측만 할뿐이다. 원인이야 무엇이든 ‘꼬마’의 야성 본능이 발동한 것만은 분명하다. 야성은 속에서 생명이 꿈틀대고 있다는 증거다.

우리가 야성을 잃어버린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동물원처럼 규격화된 문명의 제도 안에 안주하면서 내가 누군지, 진짜 잘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치열한 도전없이 세속적 가치관에 속아서 주어진 시간들을 껍데기 삶에 소비해 버리고 있는 것이다. 사냥하지 못하는 동물원 사자처럼, 사람들이 쳐주는 박수와 던져주는 먹이에 만족하며 쇼를 하는 돌고래처럼 말이다.

야성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우리사회는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 기업들은 기업가정신으로 돌아가야 하고, 교육자들은 학생들에게 공부의 야성을 불어넣어줘야 하며, 정치인들은 야심을 야성으로 전환시켜야 하고, 교회는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의 야성을 좇아야 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