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목공예 체험장 '나눔목공소' 3월 개소
안산시, 목공예 체험장 '나눔목공소' 3월 개소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1.1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원구 와동 꽃묘장에 위치한 관리사무소를 체험장으로 리모델링...올해 3월부터 안산시민 대상으로 목공예 체험행사 운영

숲이 인간에 주는 고마움과 자연 친화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안산 목공예 체험장이 개소를 앞두고 있다.

안산시(시장 제종길)는 수명과 역할을 다한 나무들을 목공예를 통해 재창작하는 행복과 만족감을 시민들에게 나눠 주기 위해 경기도 산림정책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나눔목공소'를 오는 3월에 개소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산시는 나눔목공소 운영을 위해 지난해 단원구 와동 꽃묘장(95-3번지)에 위치한 관리사무소를 체험장으로 리모델링하고 올해 3월부터 안산시민을 대상으로 목공예 체험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안산시는 '나눔목공소'를 오는 3월에 개소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안산시)
안산시는수명과 역할을 다한 나무들을 목공예를 통해 재창작하는 행복과 만족감을 시민들에게 나눠 주기 위해 '나눔목공소'를 오는 3월에 개소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안산시)

우선 목공 지도사 2명을 채용해 유치부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체험행사를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성과 및 만족도에 따라 확대할 방침이다.

향후 프로그램 확대할 경우 중·고등학생 자유학기제 확대로 학생들의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안산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아이들과 교사, 유치원 원장을 대상으로 도시림 및 산림에서 수집한 임산물(나뭇가지, 도토리, 도토리껍질, 솔방울 등)과 나무판재를 이용한 문패 만들기, 꾸미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운영했으며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안산시는 이번 나눔목공소 운영으로 버려진 산림자원의 새로운 활용 방법과 도시 숲의 질적 성장 도모,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제종길 안산시장은 "목공 제작 과정을 통해 숲이 인간에게 주는 고마움을 느끼고 실생활에서 목재 가구를 사용함으로써 자연 친화적인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며 많은 시민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