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스마트도서관 운영...자판기처럼 책을 뽑는다
성남시, 스마트도서관 운영...자판기처럼 책을 뽑는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1.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도서관은 자판기 형태의 무인도서 대출 반납 기기로, 시청 1층 로비에 스마트도서관 2호 설치...탄천종합운동장 체육회관 1층 로비에 1호 설치

성남시청에 자판기처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도서관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중원구 여수동 시청 1층 로비에 스마트도서관 2호를 설치해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도서관은 자판기 형태의 무인도서 대출 반납 기기로, 앞선 2017년 11월 1일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 체육회관 1층 로비에 1호가 설치됐다.

성남시가 중원구 여수동 시청 1층 로비에 스마트도서관 2호를 설치해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남시가 중원구 여수동 시청 1층 로비에 스마트도서관 2호를 설치해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남시청 스마트도서관은 일반도서, 아동도서 등 베스트셀러 300권이 비치돼 있다.

성남시 11곳 공공도서관에서 발급받은 회원증만 있으면 누구나 책을 빌려 볼 수 있으며, 도서 대출은 1인 2권까지, 반납 기한은 2주이다.

대출과 반납에 드는 시간은 약 1분 정도이며, 자판기처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시청 스마트도서관 이용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성남시는 "이 시스템 개발 업체가 스마트도서관을 무상 기증해 시청에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성남시청 스마트도서관은 중앙도서관이 관리 운영하며, 신간 도서를 반기별로 교체 비치해 시민 이용률과 독서 편의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