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 열려...연중 독서 릴레이, 북 콘서트, 독서 골든벨 등 진행
'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 열려...연중 독서 릴레이, 북 콘서트, 독서 골든벨 등 진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2.0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의 책'은 지난 2011년부터 한 도시 한 책 읽기의 하나로 시민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군포시 대표 범시민 독서문화운동

'책나라 군포'의 2018년 독서문화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도심 곳곳 북(Book)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다.

군포시(시장 김윤주)는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포의 책'은 지난 2011년부터 한 도시 한 책 읽기의 하나로 시민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군포시 대표 범시민 독서문화운동이다.

군포시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군포시)
군포시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군포시)

군포시는 지난해 8월부터 시민들이 추천한 280권의 도서를 대상으로 선정위원회 심의 및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 올해 초 장석주 작가의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일반·청소년 분야)와 신정민 작가의 '친절한 돼지씨'(아동 분야)를 군포의 책으로 선정했다.

군포프라임필오케스트라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이 날 선포식에는 김윤주 군포시장과 유관기관장을 비롯해 지역 문인, 독서회, 문학회 및 각계각층의 시민 500여 명이 참여해 여덟 번째 '군포의 책' 공식 선포를 축하했다.

또 가족이 행복한 도시답게 시민 대표 2가족이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와 '친절한 돼지씨'의 주요장면을 각각 재편집해 율동·수화 등과 함께 선보여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장석주, 신정민 작가가 직접 작품 취지, 집필 배경, 작가의 작품세계 등을 소개한 '작가와의 만남' 시간을 통해 참석한 시민들은 책에 대한 친근감과 이해를 높여 시민 독서 릴레이 운동 확산에 앞장서 나갈 것을 다짐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농협은행 군포시지부·군포신협·군포시서점연합회가 중앙도서관에 2천200권의 책을 기증하는 군포의 책 기증식과 해외그림책 기증식, 독서 릴레이 첫 주자 전달식 등이 이어졌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오늘 선포식을 시작으로 독서 릴레이, 북 콘서트, 독서 골든벨 등 다양한 사업이 연중 펼쳐질 계획이다"며 "시민 여러분들의 삶과 가정에 행복을 가져다줄 독서문화운동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