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지난해 짝퉁판매 392건 적발...샤넬·루이뷔통·데상트 순으로 많아
서울 중구, 지난해 짝퉁판매 392건 적발...샤넬·루이뷔통·데상트 순으로 많아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2.0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패션타운, 남대문시장, 명동 등에서 186회에 이르는 집중 단속을 벌인 결과...판매가 2016년 대비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지난해 동대문패션타운, 남대문시장, 명동 등에서 적발된 위조상품(이하 짝퉁) 판매가 2016년 대비 24% 감소했으며, 짝퉁 압수상품의 경우 샤넬·루이뷔통·데상트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지난해 이 일대를 중심으로 186회에 이르는 집중 단속을 벌여 짝퉁 판매 및 유통행위 392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대문패션타운, 남대문시장, 명동 등에서 적발된 위조상품(이하 짝퉁) 판매가 2016년 대비 24% 감소했다. (사진=서울 중구)
지난해 동대문패션타운, 남대문시장, 명동 등에서 적발된 위조상품(이하 짝퉁) 판매가 2016년 대비 24% 감소했다. (사진=서울 중구)

▲ 지난해 186회 동대문패션타운, 남대문시장, 명동 등 집중 단속 통해 짝퉁 판매 및 유통행위 392건 적발

이를 통해 정품 시가 353억 원에 해당하는 짝퉁 12만8천 점을 압수했다.

역대 최고 단속실적을 거뒀던 2016년과 비교하면 적발 건수는 517건에서 125건이 줄었다.

압수물량의 정품 시가도 460억 원에서 107억 원 감소했다.

다만 전체 압수물량은 2016년 5만3천 점에서 7만5천 점이 늘었다.

이는 지난해 망우동, 화양동 등 보관창고와 동대문패션타운 도매상가 내 비밀창고를 급습해 10만 점이 넘는 명품 짝퉁 의류와 전지, 라벨 등 의류 부자재, 제작기계를 압수했기 때문이다.

이를 제외하면 노점, 점포 등에서의 판매 적발로 압수한 물량은 2만8천 점으로 2016년의 4만2천 점보다 1만4천 점 감소했다.

서울 중구 유통질서정비팀 관계자는 "단순 판매행위는 기본이고 보관창고와 제조공장까지 끈질기게 파헤치는 단속이 효과를 내면서 전반적인 감소로 이어진 것"이라며 "동대문 일대 노점과 상가에 짝퉁을 공급한 운반 차량을 수차례 적발해 여기서만 1천여 점을 압수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중구는 2012년부터 기초지자체로는 전국 최초로 전담팀까지 꾸려 짝퉁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매년 지능화되는 짝퉁 판매에 대응해 추적, 잠복 등 다각적이고 폭넓은 단속망을 가동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지난해 평일·주말, 주·야간 할 것 없이 186회의 고강도 단속을 전개했다.

2016년 147회보다 강화된 것이며 이틀에 한 번꼴로 단속을 펼친 셈이다.

▲ 지역별로는 동대문관광특구 354건(90.3%), 남대문시장 24건(6.1%), 명동 12건(3.1%)순으로 많아

중구가 집계한 작년 짝퉁 단속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지역별로는 동대문관광특구가 354건(90.3%)으로 압도적이었고 남대문시장 24건(6.1%), 명동이 12건(3.1%)으로 뒤를 이었다.

판매 유형별로는 노점이 222건(56.6%), 상가가 159건(40.6%)이었다.

압수물량은 노점, 상가점포 등 판매처와 보관창고로 구분해 집계했다.

판매처 압수물량은 2만8천271점(21.9%), 보관창고 압수물량은 의류 제조에 사용되는 의류 부자재 등의 다량 압수로 10만595점(78.1%)을 차지했다.

▲ 판매처 압수상품의 경우 샤넬이 6천109점(21.6%), 루이뷔통 2천697점(9.5%), 데상트 1천939점(6.9%) 순으로 나타나

도용상표를 보면 판매처 압수상품의 경우 샤넬이 6천109점(21.6%)으로 여전히 가장 많았고 이어 루이뷔통 2천697점(9.5%), 데상트 1천939점(6.9%)이었다.

창고 압수상품은 블랙야크가 2만649점(20.5%), 데상트 2만519점(20.4%), 르꼬끄 1만4천200점(14.1%)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판매처에서는 의류가 1만4천757점(52.2%)을 차지했고 팔찌·귀걸이 등 액세서리가 5천832점(20.6%), 지갑과 가방이 2천590점(9.2%)으로 뒤를 따랐다.

창고에서는 의류 제작에 사용되는 전지(7만4천318점, 73.9%)와 라벨(2만2천683점, 22.5%)이 압수품목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의류는 3천582점(3.6%)이었다.

앞으로 중구는 짝퉁 단속을 지속하는 한편 동대문 일대 의류 상가에서 은밀히 행해지는 수입의류 원산지 표시 위반, 이른바 '라벨 갈이'에 대해서도 단속을 병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가들의 자정 노력도 짝퉁 판매 감소에 기여했다고 보고 상가별 간담회를 열어 짝퉁 취급은 범죄라는 인식 확립과 함께 적발점포 집중 관리 등 자체 감시 강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최창식 중구 청장은 "비록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완전 근절까지는 계속 전쟁을 치러야 한다"면서 "지난 5년간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단속의 고삐를 놓지 않을 것이다"라고 단속 의지를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