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11m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 추가 설치...'레일타워' 예술성 높여
의왕시, 11m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 추가 설치...'레일타워' 예술성 높여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2.23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롭게 설치된 조형물은 기존 조형물과 아름다운 균형과 조화를 이루며 레일타워의 이미지를 한층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의왕역 앞에 11m의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이 하나 더 추가되어 아름다움을 더욱 뽐내고 있다.

의왕시(시장 김성제)는 최근 의왕역 앞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인 '레일타워'에 새롭게 조형물 1점을 추가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유일의 철도 특구 도시인 의왕시의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작년 5월 의왕역 앞 회전교차로에 설치한 레일타워는 '행복한 시간으로 떠나는 기차여행'이라는 주제로 높이 8.5m와 6m 두 개의 조형물로 만들어졌다.

의왕시(시장 김성제)는 최근 의왕역 앞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인 '레일타워'에 새롭게 조형물 1점을 추가 설치했다. (사진=의왕시)
의왕시(시장 김성제)는 최근 의왕역 앞 철도 특구 상징조형물인 '레일타워'에 새롭게 조형물 1점을 추가 설치했다. (사진=의왕시)

레일타워는 웅장하면서 아름다운 조형미와 함께 야간에는 다양한 색상의 LED 조명이 연출돼 그동안 시민들이 자주 찾는 유명 포토존으로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의왕시는 레일타워의 상징성과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최근 높이 11m의 조형물 1점을 추가 설치했으며, 새롭게 설치된 조형물은 기존 조형물과 아름다운 균형과 조화를 이루며 레일타워의 이미지를 한층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성제 시장은 "레일타워는 의왕시가 국내 유일의 철도 특구 도시로서 상징성을 알리는 중요한 랜드마크"라며 "앞으로 레일바이크와 함께 철도도시 의왕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