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건설, 수익형 부동산 ‘헤리움(HELIEUM)’ 브랜드 가치 높아져
힘찬건설, 수익형 부동산 ‘헤리움(HELIEUM)’ 브랜드 가치 높아져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3.2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2017년 4년 연속 한경문화대상 ‘기염’..올해도 완판신화 이어갈지 관심 쏠려

힘찬건설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일 완판행진을 이어가며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부동산 시장은 침체기를 맞았다. 이후 2012년 말부터 수익형부동산을 중심으로 조금씩 활기를 찾기 시작했다. 사상 초유의 저금리 시대 장기화와 함께 베이비부머들의 은퇴시기가 맞물리면서 안정적인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투자처를 찾는 이들이 많아진 탓이다. 힘찬건설은 이러한 경제 흐름 속에서 수익형부동산 시장을 주도하는 회사로 급성장했다.

힘찬건설의 성장은 현재 진행형이다. 힘찬건설은 최근 5년 동안 서울 및 수도권에 약 9,200실 규모의 오피스텔, 오피스, 상업시설을 공급해 왔다. 특히 문정, 위례, 인하대역, 다산, 배곧 등 전국 의 알짜 입지에서 완판 신화를 써내려가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래를 개척하는 도전정신과 철저한 장인정신으로 모든 고객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는 다짐이 고스란히 상품에 반영된 결과다. 

이처럼 수익형부동산의 강자로 떠오른 힘찬건설의 역사는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008년 설립된 힘찬건설은 민간기업 발주공사 사업부터 국민주택, 건축, 토목 등 각 사업분야까지 차별화된 기술력을 꾸준히 선보였다. 이후 2011년 자체 브랜드 ‘헤리움(HELIEUM)’을 내세워 수익형부동산 분양사업에 본격 돌입,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먼저 2012년 인천 부평 ‘헤리움 노블레스’를 시작으로 2013년과 2014년 서울 마곡지구에 ‘마곡헤리움 1, 2차’를 공급했다. ‘마곡헤리움’의 경우 1,2차 모두 한 달 만에 분양이 완료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2015년에는 ‘동탄헤리움’과 ‘배곧헤리움 어반크로스 1차’를 성공적으로 공급하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배곧헤리움 어반크로스 1차’는 약 10일 만에 조기 완판되며 부동산 시장에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다.

이후에도 힘찬건설 헤리움의 분양 열기는 뜨거웠다. 지난 2016년 11월 선보인 섹션형 맞춤 오피스 ‘문정지구 헤리움 써밋타워’가 대표적인 사례다. ‘문정지구 헤리움 써밋타워’는 지하철 8호선 문정역과 지하 2층 상가가 바로 연결되는 초역세권 오피스로 청약 접수 1분여 만에 분양이 마감되는 기염을 토했고, 계약도 100% 완료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5월 인천 용현학익지구 인근에 공급한 ‘인하대역 헤리움 메트로타워’가 7일 만에 완판 기록을 세우며 다시 한 번 화제가 됐다. 특히 이 오피스텔은 1,472실의 대규모였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처럼 완판신화를 기록하고 있는 힘찬건설의 실적은 수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힘찬건설은 ‘2014년 상반기 한경주거문화 대상’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4년 연속 수상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힘찬건설은 시흥 배곧신도시 상업지역 인근에 ‘배곧 헤리움 어반크로스’ 1차, 2차 상업시설을 분양하고 있다. 이곳은 단지내 오피스텔이 모두 분양 완료된 상태로 자체수요가 확보돼 있고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 서울대대학병원, 대우조선해양, 호텔이 예정되어 있어 업무, 교육, 관광 수요까지도 풍부하다. 특히 배곧 헤리움 어반크로스 상업시설은 약 200M 규모의 유럽형 스트리트몰이 함께 조성돼 차별화된 가치를 품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하남 미사강변도시에도 ‘미사역 헤리움 애비뉴어’ 오피스텔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사역 헤리움 애비뉴어’는 차 없는 거리로 조성되는 미사강변도시 내 특화거리가 바로 앞에 자리한 오피스텔로, 애비뉴어는 문화와 자연이 조화된 거리를 누리는 사람들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올해 개통예정인 지하철 5호선 미사역이 도보 1분 거리(130m 이내)에 위치한 초역세권 입지로 높은 미래가치가 예상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