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농업기술센터, '친환경 미생물' 무상보급...안전한 농산물 수확량 늘린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 '친환경 미생물' 무상보급...안전한 농산물 수확량 늘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4.1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용미생물은 작물에 유용한 양분을 공급하고 농산물 생육을 촉진해 수확량을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돼

안전한 농산물 수확량을 늘리기 위해 '친환경 미생물'을 무상보급하는 지자체가 눈길을 끈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친환경 농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유용 미생물을 보급한다.

농업기술센터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 기반을 만들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늘리기 위해 친환경 미생물을 생산해 농가(축산)와 텃밭 이용자에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친환경 농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유용 미생물을 보급한다. (사진=수원시)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친환경 농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유용 미생물을 보급한다. (사진=수원시)


유용미생물은 작물에 유용한 양분을 공급하고 농산물 생육을 촉진해 수확량을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또 토양 유기물을 분해해 땅을 비옥하게 해주고 작물의 면역력을 높여 병충해를 예방하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친환경 농자재인 유용미생물을 활용하면 화학비료와 농약 사용을 줄일 수 있어 토양 오염 없는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할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2017년 바실러스균(고초균), 광합성 세균, 유산균, 효모 등 유용미생물 93t을 생산해 농가와 시민 2600여 명에게 무료로 공급했다.

유용미생물을 사용할 때는 희석 배수와 살포 주기를 준수해야 하며, 500∼1000배로 희석해 사용(물 20ℓ에 미생물 40㎖ 또는 20㎖)해야 하며 냉장 보관해야 한다.

잎에다 살포하거나 토양 관주(주사기로 토양 속에 주사해 소독)해야 한다.

월∼금요일 9시∼오후 6시에 농업기술센터(권선구 온정로 45)를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고 사용방법 설명을 들은 후 유용 미생물을 받을 수 있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유용 미생물을 지속해서 공급해 품질 좋은 안전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