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 열기 이어가는 대구....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범어' 분양 나서
분양시장 열기 이어가는 대구....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범어' 분양 나서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5.0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에도 대구지역 평균 청약경쟁률 56대 1 기록

대구광역시가 투기과열지구 지정에도 뜨거운 분양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8·2부동산대책의 후속조치로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지만 오히려 20만 명 이상의 청약자가 몰리면서 지방에서 가장 뜨거운 시장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 된 이후인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에 청약한 사람은 총 20만 1,85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일반에게 분양된 물량이 3,586가구인 것일 감안하면 56.29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한 것 이다. 같은 기간 전국 모든 단지의 평균 청약경쟁률이 12.60대 1을 기록한 것을 고려해보면 4.5배가 넘는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셈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대구 분양시장의 열기가 높아지면서 정부는 투기과열지구 지정등 강도 높은 대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대구의 인기는 지방 최고 수준.”이라며, “지방의 분양시장이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며 미분양이 이어지고 있지만, 대구에서는 아파트가 없어서 못 판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을 정도”라고 대구의 부동산 시장을 평가 했다.

연이은 청약 대박 행진이 벌어지고 있는 대구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이 아파트 공급에 나선다. 대구의 중심 생활권인 수성구 범어동에서 첫 힐스테이트 아파트로 분양에 나서면서 주목 받을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힐스테이트 범어'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6층, 총 5개 동 414세대 규모로 분양에 나선다. 이중 일반 분양은 194세대다.

단지는 수성구 명문 학군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는 최고의 학군 환경을 갖췄다. 지난 2015학년도 수능에서 만점자를 동시에 4명이나 배출한 경신고등학교가 단지와 맞닿아있다. 또 대구를 대표하는 학원가도 인접해 있어 쾌적한 학습환경을 갖추고 있다.

대구도시철도 2호선 수성구청역 역세권 단지로 뛰어난 교통 환경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범어동의 대표적 자연 휴식공간인 범어공원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휴식과 여가생활을 위한 녹지공간도 인접해 있는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힐스테이트 범어는 모든 세대를 4베이 판상형으로 설계했고, 남향위주의 배치를 통해 채광과 통풍에 신경 썼다.

한편, 힐스테이트 범어는 이달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 242-37번지(KTX 동대구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