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글로벌 음식축제' 개최...음식 통해 소통의 장 펼친다
군포시, '글로벌 음식축제' 개최...음식 통해 소통의 장 펼친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5.1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주관으로 12일 산본로데오거리에서...각국의 음식을 통해 세계문화의 다양성을 경험하고 지역주민들의 다문화 인식개선을 도모하고자 지난 2014년부터 실시

다양한 나라의 음식과 전통을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군포시는 오는 12일 산본로데오거리에서 글로벌 음식을 통한 소통의 장(場)인 '2018 다문화 음식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군포시는 각국의 음식을 통해 세계문화의 다양성을 경험하고 지역주민들의 다문화 인식개선을 도모하고자 지난 2014년부터 '다문화 음식축제'를 실시하고 있다.

군포시는 오는 12일 산본로데오거리에서 글로벌 음식을 통한 소통의 장(場)인 '2018 다문화 음식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군포시는 오는 12일 산본로데오거리에서 글로벌 음식을 통한 소통의 장(場)인 '2018 다문화 음식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주관으로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기념식을 시작으로 공연한마당, 체험한마당, 나눔한마당의 테마로 나뉘어 진행된다.

공연한마당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태국·미얀마·베트남·중국 등의 전통공연과 청소년 댄스팀의 흥겨운 무대가 펼쳐지며, 체험한마당에서는 다문화 음식경연 및 각국 의상 입어보기, 전통놀이체험 등이 열릴 예정이다.

특히 음식나눔 및 경연대회가 열리는 행사장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의 마스터바를 비롯해 베트남 반쎄오, 일본 타코야키, 러시아 부떼르브로트, 네팔 할루아 등 11개 나라의 고유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군포시 관계자에 따르면 행사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1천 원에 엽전 3개를 교환한 후 엽전 1개당 나라별 1개의 음식을 맛볼 수 있으며 이 외에도 나눔한마당에서 세계 전통 차(茶) 시음, 건강체크 및 상담, 페이스페인팅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진용옥 군포시 여성가족과장은 "다문화에 대한 소통의 장(場)인 이번 행사를 통해 상호 간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세계 각국의 음식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 군포시 다문화 음식축제'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군포시 홈페이지 또는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전화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