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탐방] 충북 진천 농다리에서 평양냉면을 만나다. 오박사냉면
[맛집탐방] 충북 진천 농다리에서 평양냉면을 만나다. 오박사냉면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5.2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운 여름이면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바로 시원한 냉면이다. 일찍 온 더위와 함께 냉면이 일찌감치 특수를 누리고 있다. 국내에서 즐길 수 있는 냉면은 함흥냉면, 진주냉면, 평양냉면, 황해도 냉면 등 다양하다.

최근에는 평양냉면이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이다. 지난 달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악수만큼이나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평양냉면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특별히 평양의 냉면을 요청했고, 북한이 수용해 양국 정상이 같이 냉면을 즐기는 모습이 방송되면서 전국 평양냉면 집은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이다.

평안도 평양 지역에서 유래된 평양냉면은 일반 냉면보다 면발이 두껍고 메밀의 함량이 높아 면이 잘 끊기는 것이 특징이다. 예전에는 육수로 꿩을 삶은 국물을 이용하였으나 지금은 쇠고기와 사골뼈를 쓰고 있다.

사실 평양냉면은 호불호가 강한 음식 중 하나로 꼽힌다. 처음 평양냉면을 먹었을 때는 밍밍함에 의야해하지만 먹다 보면 시원한데 심심하면서 깔끔한 육수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툭툭 끊어지는 메밀면은 평양냉면의 식감을 담당하고 있다.

전국에는 많은 평양냉면 음식점들이 숨어 있다. 충북 진천군 진천읍에 위치한 ‘오박사냉면’도 진천 맛집으로 손꼽히는 집이다. 25년 전통의 평양식냉면을 판매하고 있는 이 곳은 KBS '맛다라 길따라'에도 소개된 바 있다.

재료 선별에 하나에도 정성을 들여 음식을 만드는 오박사냉면은 편육을 얹지 않은 채로 나오는 담백한 스타일의 냉면이 지역 주민들에게 인기를 얻어 널리 알려지게 됐다. 한우 사골과 소머리를 12시간 동안 푹 고와 각종 야채와 약재를 추가하여 정성스럽게 끓여내는 육수는 사장님이 매일같이 직접 만들고 있다.

농다리 맛집으로도 알려진 이곳은 평양냉면과 함께 콩나물밥, 만두국, 육개장 등의 식사 메뉴도 함께 판매하고 있다. 특히 육개장은 10년이상 노하우를 가진 주인장의 특별한 비법을 담아 만든 음식으로 고운 고추가루와 소의 내장 기름을 섞어 만든 다대기와 소머리 고기를 사용해서 만들어 감칠맛이 뛰어나다.

오박사냉면 관계자는 "식당이 복잡한 골목길 안에 위치하고 있어서 외지인들이 찾으려면 길을 잃지 않도록 주의를 많이 기울여야 하지만 맛은 보장한다"며 "오박사냉면을 찾아주시는 손님들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해 친절하게 모실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