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쇼핑관광축제 '서울썸머세일' 개최...호텔·운항·백화점 등 1,537개 매장 참여
서울시, 쇼핑관광축제 '서울썸머세일' 개최...호텔·운항·백화점 등 1,537개 매장 참여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6.2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열어...지난해 133개 업체(1486개 매장) 참여, 외국인 관광객들 총 898억원(52만여건) 지출

호텔과 운항, 면세점, 백화점, 대형마트 등 1,537개 매장이 참여하는 서울 쇼핑관광 축제가 내 달에 열린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서울 최대 쇼핑관광 축제인 ‘2018 서울썸머세일(Seoul Summer Sale)’을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서울 전역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백화점, 면세점, 대형마트, 운항, 호텔 등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업체들이 참여하여 외국인들 대상으로 다양한 세일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서울 최대 쇼핑관광 축제인 ‘2018 서울썸머세일(Seoul Summer Sale)’을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서울 최대 쇼핑관광 축제인 ‘2018 서울썸머세일(Seoul Summer Sale)’을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일 행사에 참여하는 참여업체의 규모는 역대 최대 규모로 전년도보다 70개 업체가 증가한 203개 업체(1537개의 매장)가 31일간의 행사 여정을 함께 하게 된다.

133개 업체(1486개 매장)가 참여했던 지난해의 경우 썸머세일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총 898억 원(52만여 건)을 지출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동남아 및 중국 개별관광객(FIT)을 공략하기 위해 우수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하여 ‘체험’, ‘미식’, ‘숙박’ 부문 참여업체를 대폭 확대했다.

서울시는 외국인들에게 썸머세일을 널리 알리기 위한 미니스탠드, 큐방 등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인지도 제고를 위해 타이베이 상하이·로드쇼, 싱가포르 ABM 및 베트남 로드쇼 등 해외 설명회·전시회를 활용하여 현지 외국인 대상 행사 홍보를 시행한 바 있고, 앞으로 공식홈페이지, Visitseoul 공식 SNS채널, 웨이보 등을 통해 홍보할 예정이며 온라인 사전 붐업 이벤트 또한 진행할 계획이다.

외국인들이 처음 도착하는 인천공항에서는 전광판 환영메세지와 함께 참여업체 정보를 수록한 공식 리플릿 및 할인 쿠폰 등을 담은 ‘웰컴키트’를 5만부 배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항철도 운영사인 코레일과 협조하여 외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공항철도(AREX) 열차를 활용한 썸머세일 열차 랩핑 공동 프로모션을 행사 기간내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할인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모바일 쿠폰을 제작했다.

모바일 쿠폰은 썸머세일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를 할 수 있으며, 행사 참여 매장에 방문하여 모바일 할인쿠폰 화면을 제시하고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도 제고를 위하여 모든 참여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와 매장판매원의 서비스 교육을 실시한 바 있으며, 행사 기간 중에도 지속적으로 세일 참여 여부, 외국인 응대 등에 대해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김재용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서울썸머세일이 외국인 쇼핑 관광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여 서울 방문동기를 부여하고 서울에서의 여행 만족도가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중국, 일본, 동남아 등의 개별관광객(FIT)의 썸머세일 참여업체 방문을 증대하여 매출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