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젝스(OZEX), ICO 시장의 투자 솔루션 제공
오젝스(OZEX), ICO 시장의 투자 솔루션 제공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7.0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발생한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은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며 암호화폐 시장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건은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를 불러오고 있다.

이전의 암호화폐 시장은 단기 수익 실현을 위한 투자자가 대부분이었으나,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암호화폐의 가치에 투자하는 투자자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세계적인 경제학자들의 암호화폐에 대한 견해가 나뉘는 상황에서도 암호화폐 시장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궁금증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투자 업계의 전설 워렌 버핏은 암호화폐 열풍의 선두주자였던 비트코인을 수 차례 언급하며, “비트코인은 투자가 아닌 도박에 지나지 않으며, 암호화폐의 실체가 무엇인지 정확히 아는 사람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워렌 버핏이 나이가 많아 새로운 기술의 우수함을 보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의 CEO 제이미 다이먼은 비트코인이 과거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버블사태에 비유하며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발언을 하였으나, 그는 입장을 번복했다.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한 것을 후회하며 “블록체인의 기술력을 인정한다”는 발언을 한 것이 화제가 됐다.

또한, 암호화폐의 성공적인 투자로 유명한 컴퓨터 보안업체 맥아피(McAfee)의 설립자 존 맥아피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2020년까지 10억원에 다다를 것이다”라고 주장하며 암호화폐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이 네 가지의 암호화폐 (비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캐시, 라이트코인)에 대해 자체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은행은 지속적으로 암호화폐에 관심을 가져왔으며, 지난 1월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담은 보고서를 내놓아 화제가 됐다. 지난달에는 제임스 블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컨센서스 2018 컨퍼런스'에서 “암호화폐는 무역 비용을 절감시켜주는 도구“라며 “연방준비은행은 계속 블록체인 기술에 흥미를 갖고 접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미국 연방준비은행이 암호화폐 연구에 뛰어들 조짐을 보이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젝스(OZEX)의 관계자는 현 시장 상황에 대해 “암호화폐는 사람들에게 익숙해지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 또한 증가하고 있지만, 암호화폐는 법적인 테두리에서 보호받을 수 없기 때문에 단순히 단기적인 수익 실현을 위한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가장 오래된 암호화폐 비트코인 역시 하락세인 요즘 단기적인 투자보다는 장기적인 투자를 목표로 하는 게 현재 시점에서는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암호화폐 정보의 부족과 ICO투자의 위험성 등으로 국내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장기 투자를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와 같은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 OZEX의 ICO플랫폼이다”라며, “암호화폐 거래의 안정성, 수익성, 편의성을 목표로 암호화폐 투자의 어드바이저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오젝스(OZEX)는 빠르게 변하는 ICO 시장의 투자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며, “암호화폐 시장의 펀드매니저”라는 모토를 가지고 있다. 오젝스는 암호화폐 OZX를 보유하는 것만으로도 오젝스팀의 전문가들이 선별한 80종의 유망한 암호화폐를 2020년까지 오젝스 플랫폼을 통해 자동으로 분배하는 사업 계획을 가지고 있다.

오젝스의 ICO는 지난 6월 20일에 시작했으며 8월 28일까지 3라운드에 거쳐 독특한 방식으로 진행한다. 각 라운드 별 ICO 참여자들에게 OZX 토큰 외 추가로 암호화폐를 지급한다. 조기 종료된 1라운드에서는 ‘리걸블록(LEGALBLOCK)’을 ICO 참여자들에게 추가로 지급했으며, 다가오는 2라운드에서는 ‘킥코인(KickCoin)’을 추가 지급한다. 두 번째 라운드는 오는 7월 16일부터 8월 6일까지 진행 예정이다.

3라운드에 거친 ICO가 종료되는 8월 말 OZX 토큰은 해외 거래소에 상장 예정이며, 오젝스팀은 현재 다른 거래소들과 상장을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