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고래축제 5일 개막...'고래의 꿈! 청년의 꿈! 울산의 꿈!' 주제
울산고래축제 5일 개막...'고래의 꿈! 청년의 꿈! 울산의 꿈!' 주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7.0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저녁 8시 개막해 오는 8일까지 국내 유일의 고래문화특구인 남구 장생포서 나흘간 계속

울산 장생포 해변에서 물놀이 프로그램과 뮤직 페스티벌, 문화예술 체험 등이 이루어지는 축제가 열린다.

울산시 남구청는 '고래의 꿈! 청년의 꿈! 울산의 꿈!'을 주제로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2018 울산고래축제'가 5일 저녁 8시 개막해 오는 8일까지 국내 유일의 고래문화특구인 남구 장생포에서 나흘간 계속된다고 밝혔다.

매년 5월에 열리던 고래축제는 올해는 지방 선거로 두 달가량 미뤄져, 여름에 열리게 된 만큼 시원한 물놀이 프로그램이 많이 준비됐다.

울산시 남구청는 '고래의 꿈! 청년의 꿈! 울산의 꿈!'을 주제로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2018 울산고래축제'가 5일 저녁 8시 개막해 오는 8일까지 국내 유일의 고래문화특구인 남구 장생포에서 나흘간 계속된다고 밝혔다. (사진=울산 남구)
울산시 남구청는 '고래의 꿈! 청년의 꿈! 울산의 꿈!'을 주제로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2018 울산고래축제'가 5일 저녁 8시 개막해 오는 8일까지 국내 유일의 고래문화특구인 남구 장생포에서 나흘간 계속된다고 밝혔다. (사진=울산 남구)

1만4400㎡ 규모의 대형 워터풀장과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로 구성된 '장생포 해수영장'은 여름 무더위를 식혀주고, 7일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열릴 '물총축제'는 가족 단위 관광객과 시민의 흥겨운 물 축제로 이어질 예정이다.

장생포 CJ대한통운 공장 3만3000㎡에서 열리는 '뮤직 페스티벌'은 맥주와 음악이 어우러진 파티장으로 변신하며, 울산대교와 장생포 바다를 배경으로 자이언티, 데이브레이크, 헤이즈, 하하&스컬, 길구봉구 등 인기 가수들의 공연도 펼쳐진다.

또한 광장 곳곳에서는 각종 조형 작품과 연극, 뮤지컬, 캘리그래피, 마술, 그라피티 등의 문화예술 체험도 가능하다.

수변 전망대와 카페테리아를 합친 휴식공간인 '장생포차'에서는 다양한 먹거리를 만나볼 수 있고, 신비로운 심해를 나타내는 빛의 공간으로 장생포 거리를 구성하는 'NIGHT LIGHT 거리 퍼레이드'는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바다를 소재로 한 영화가 매일 상영되고, 고래문화마을 곳곳에 숨겨진 미션을 수행하는 숨바꼭질 놀이, 전문 연극인들이 1970년대 분위기를 연출하는 '옛마을 재연' 행사도 펼쳐진다.

고래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고래축제는 축제의 전국화, 세대초월을 위해 청년문화를 접목시키고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획기적 개선을 시도한 만큼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마련돼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에 거주하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축제 전문가와 지역 예술인들이 장생포, 해양생태를 주제로 문화예술교육을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인 고래학교 역시 지난 5월 말 입학식을 하고 공연팀을 만들어 이번 고래축제를 위한 공연도 준비해 선보일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