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야 반갑다' 강진청자축제 28일 개막... 청자 관련 콘텐츠에 물놀이 더해진다
'청자야 반갑다' 강진청자축제 28일 개막... 청자 관련 콘텐츠에 물놀이 더해진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7.1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군 대구면 청자촌서 7월 28일부터 8월 3일까지 7일간 개최

고려청자의 발상지에서 물레성형 경진대회 등 청자 관련 콘텐츠와 더불어 시원한 물놀이가 더해진 청자축제가 다음 주말부터 시작된다.

강진군은 강진청자축제가 오는 28일 대구면 청자촌에서 개막해 8월 3일까지 7일간 개최된다고 밝혔다.

개막 세리모니는 기존 공식행사의 딱딱한 분위기를 없애고 관광객이 참여할 수 있는 분위기 속에서 한층 재미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청자촌 공원에 있는 화목가마 불 지피기를 시작으로 한류청자의 발자취를 길놀이 형식으로 배우와 관광객이 함께 어울리며 진행한다.

강진군은 강진청자축제가 오는 28일 대구면 청자촌에서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강진군은 강진청자축제가 오는 28일 대구면 청자촌에서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KBC 개막 축하공연은 송대관, 강진 등의 가수가 참여해 열정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이어지는 나이트 팝 페스티벌은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딘딘의 DJ 공연과 화려한 조명으로 청자촌의 밤하늘을 수놓을 것이다.

제46회 강진청자축제는 대표축제에 걸맞은 정통성 확보와 새롭고 참신한 축제콘텐츠 개발을 통해 흙을 밟고 던지고 적시는 체험(투게더점핑소일)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자야 반갑다'는 물레성형, 조각, 소성까지 직접 점토로 다양한 형태의 청자를 제작해 볼 수 있는 체험이다.

29일 열리는 전국 물레성형 경진대회는 전국 미래 도예가의 꿈의 향연으로 강진 고려청자를 계승 발전시키는 킬러콘텐츠다. 대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며 예전과 다르게 참가대상은 일반인, 대학생, 고등학생으로 확대 운영한다. 대회 참가 희망자는 7월 20일까지 강진군청 기획홍보실로 방문 및 우편접수 가능하다.

또한, 시원한 물을 이용한 150m 초대형 워터 슬라이딩, 음악분수를 설치해 흥이 넘치는 축제 분위기를 조성했다. 대학생 물놀이 안전요원 스태프 20명을 모집해 안전사고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축제기간 폭염을 대비해 주차장에서 행사장에 이르는 곳에 에어컨을 완비한 쉼터를 곳곳에 설치하고 축제장 동선 곳곳에 안개분수를 설치해 축제장의 온도를 낮추었으며 꽃동산과 박터널, 그늘막 등의 관광객 편의시설도 설치했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오후 1시 30분에 출발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해 인근 관광지를 문화해설사와 함께 구경할 수도 있다. 축제장 남문 주차장에서 출발해 영랑생가, 세계모란공원, 다산기념관, 석문공원, 강진만 생태공원을 운행할 예정이며, 탑승자 전원에게 생수 및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축제를 통해 전국에서 관광객이 온다"며 "관광객들이 강진에 머무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 강진에 관광객이 머무를 수 있는 호텔, 유스호스텔 등 편안한 숙소를 마련하는 것을 군정 최우선 목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