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프리카 대구서 '폭염 탈출' 맨발로 얼음걷기 이벤트 열린다
대프리카 대구서 '폭염 탈출' 맨발로 얼음걷기 이벤트 열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7.2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오는 27일 '2018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의 마지막 코너로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중앙광장서 '2018 폭염도시 대구시민 한마당' 개최

아프리카만큼 덥다는 '대프리카' 대구에서 맨날로 얼음걷기, 얼음 쌓기 등의 폭염 탈출을 위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대구시는 오는 27일 '2018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의 마지막 코너로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중앙광장에서 '2018 폭염도시 대구시민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와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는 25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2018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통해 폭염 대응과 시민 건강, 폭염 관련 쿨산업 육성에 대한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주제 발표 및 토론, 시민 제안 수렴 등으로 기후변화의 속도를 완화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을 거듭 논의하고 있다.

대구시는 오는 27일 '2018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의 마지막 코너로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중앙광장에서 '2018 폭염도시 대구시민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오는 27일 '2018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의 마지막 코너로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중앙광장에서 '2018 폭염도시 대구시민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직위원회는 27일 포럼의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마친 후, 오후 3시부터 대구삼성창조경제단지 내에 있는 중앙광장에서 쿨루프, 선글라스 체험 등의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시민과 폭염 탈출을 함께 체험해 볼 수 있는 얼음 쌓기 게임, 맨발로 얼음걷기, 얼음 수영장 보물찾기 등 시원한 폭염 탈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어 인기 높은 라인댄스 강연과 참여자가 모두 함께하는 행사를 진행해 참가자에게 신선한 추억을 남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행사에 앞서 대구시와 대구기후환경네트워크는 구·군에서 활동 중인 그린리더와 함께 '체감온도 2℃ Down, 실내온도 2℃ Up'을 주제로 '쿨맵시 캠페인'을 개최해 지구온난화 방지와 저탄소 녹색 생활 실천의 중요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행사도 함께 개최하기로 했다.

대구시 하종선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포럼과 시민 참여 행사를 통해 '열정으로 Hot한 도시, 멋진 Cool 대구'를 느껴주시면 좋겠다"며 "또한 기후변화의 속도를 완화할 수 있는 열쇠는 우리가 모두 가지고 있다는 점을 꼭 인식해 주셨으면 한다"며 에너지 절약을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