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탐방] 튼튼지붕, 직접 생산· 시공하는 칼라 강판 지붕개량으로 주목
[기업탐방] 튼튼지붕, 직접 생산· 시공하는 칼라 강판 지붕개량으로 주목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7.3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튼튼지붕(주)(대표 임방섭)은 칼라강판 지붕시공전문 업체로 부자재 생산라인과 시공기능인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기업형 지붕개량을 주 업으로 하면서 부자재에 따른 평당 시공 비용을 공개하는 등 투명한 기업운영을 통해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있다.

튼튼지붕(주)은 업체명에서 알 수 있듯이 튼튼한 지붕을 만드는데 그 목적이 있다. 따라서 주택의 누수와 난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낡고 오래된 지붕을 교체하고 있으며, 기존 한옥과 슬라브 옥상, 데스리, 파이프 등을 시공하고 있다.

튼튼지붕 임방섭 대표
튼튼지붕 임방섭 대표

튼튼지붕은 시공 시 들어가는 부자재들을 직접 생산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업체 중 하나다. 따라서 중간 마진이 없어 저렴한 가격의 시공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시공기능인들을 직접 고용하여 관리하기 때문에 시공 후 품질이나 만족도 면에서 항상 높은 점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임방섭 튼튼지붕 대표 역시 이 점을 자사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꼽고 있다. 임 대표는 “타 업체의 경우 공장에서 재료를 생산하고 영업장의 의뢰가 들어올 경우 시공 작업자들을 연결시켜주는 선에서 그치는 것이 대부분”이라며, “튼튼지붕의 경우 시공직원을 직접 고용하여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완벽한 시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튼튼지붕은 부자재 생산라인 및 시공기능인뿐 아니라 판금건축물시공업에 대한 면허를 소지하고 있으며, 자체 크레인도 2대 보유하고 있는 등 칼라강판 지붕시공면에 있어서는 자타가 공인하는 업체로 거듭나고 있다. 임 대표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전국 1위 브랜드를 목표로 열심이다. 튼튼지붕은 외부 고객은 물론 내부 고객을 위해서도 열심이다. 일급여는 물론 기숙사 및 유니폼 제공, 간식과 음료를 제공하며 직원들의 복지 향상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임대표는 “튼튼지붕이 늘 고려하는 것이 바로 고객의 만족과 직원의 삶이다”라며, “앞으로도 R&D에 힘을 쏟는 한편 직원들의 복지를 위함은 물론 기업형 지붕개량업체의 선두 자리를 지키기 위해 거듭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