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IMVELY), 임지현 상무 향한 악플러에 강경대응... 고소장 제출
임블리(IMVELY), 임지현 상무 향한 악플러에 강경대응... 고소장 제출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0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건에프엔씨㈜가 임블리 브랜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인플루언서인 임지현 상무를 향한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현재, 임지현 상무 개인 SNS 계정을 통한 다양한 제보뿐만 아니라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 고의적으로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끼게 만드는 인신 공격성 발언, 악의적인 비방 및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캡처와 문서 파일 등으로 자료화하여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임지현 상무는 인기 인플루언서로서 수많은 팔로워를 보유하며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임블리 측에 따르면 임지현 상무는 인플루언서로서 악성 댓글도 일정 부분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해 법적인 대응을 자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임블리 임지현 상무 개인 SNS 계정
임블리 임지현 상무 개인 SNS 계정

하지만 최근 신분 확인조차 어려운 익명 악플러의 악성 댓글 수위가 점점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인물의 악의적인 댓글들이 반복적으로 올라왔다.

“죽어라”, “차에 치X라”, “쓰레기X”, “걍 뒤X라” 등 가족, 주변 지인을 향한 입에 담을 수 없는 댓글뿐만 아니라 “박럭키가 그X끼 X지던가 니가X져”의 임지현 상무가 임신 중에도 태어나지도 않은 아기를 향한 악플들이 게재 되었다.

이에 해당 브랜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하여 국내 최고 전문 로펌을 통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임지현 상무 당사자와 주변 지인들 역시 큰 공포감 및 상처, 고통을 받았기에 이번 법적 대응을 통해 선처 없는 수사와 민사상 법적 대응은 물론 추가적인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