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서 1박 2일· 북 캠핑... 색다른 북캉스 프로그램 '눈길'
도서관에서 1박 2일· 북 캠핑... 색다른 북캉스 프로그램 '눈길'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10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어린이도서관, 12일부터 13일까지 관내 초등학생 40명과 함께 '도서관에서 1박 2일' 진행
송파글마루도서관, 가족과 친구.연인이 함께 참여하는 '북 캠핑' 진행

이색적인 북캉스 프로그램인 '도서관에서 1박 2일'과 '북 캠핑'이 송파구에서 열린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무더운 여름 도서관에서 시원하고 기분 좋은 하룻밤을 보내는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연일 계속되는 기록적인 폭염에 수많은 시민들이 더위와 열대야를 피해 서점과 도서관을 찾거나 휴가 내내 에어컨 아래서 책을 읽는 '북캉스'도 각광받고 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무더운 여름 도서관에서 시원하고 기분 좋은 하룻밤을 보내는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무더운 여름 도서관에서 시원하고 기분 좋은 하룻밤을 보내는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구는 더위에 지친 주민들이 도서관에서 책과 함께 색다른 하룻밤을 보내며 진정한 '북캉스'를 즐길 수 있도록 '도서관에서 1박 2일'과 '북 캠핑'을 진행한다.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도서관에서 보내는 1박 2일간의 바캉스를 통해 시원한 하룻밤을 물론 일상을 벗어난 여유로운 시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우선 송파어린이도서관은 12일부터 13일까지 관내 초등학생 40명과 함께 '도서관에서 1박 2일'을 진행한다.

송파어린이도서관은 일 년에 하루 아이들을 위해 특별히 도서관을 개방, 문 닫힌 도서관에서 책을 친구 삼아 잠드는 행사를 해마다 열어왔다.

올해는 '책의 섬 송어도로 오세요!'라는 주제로 입소부터 퇴소까지 여행을 떠나는 형태로 운영하며, 아이들은 6개의 모둠으로 나눠 미션을 수행하거나 책과 연계해 바다와 산을 여행하듯 즐거운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심야영화제에서는 자유롭게 책과 영화를 보는 프로그램도 있다.

송파글마루도서관에서는 가족과 친구, 연인이 함께 참여하는 '북 캠핑'을 준비 중이다.

오는 14일 밤 8시부터 15일 아침 8시까지 진행하는 이 행사는 가족과 친구로 구성한 25팀 총 80여 명이 참여 자연 속으로 캠핑을 떠나듯 도서관에서 캠핑을 즐기는 행사이다.

참여자들은 각 팀별로 도서관 곳곳에 자유롭게 텐트를 치고 책을 읽거나 보드게임을 즐기고 책과 관련한 애니메이션과 영화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밤 시간대에는 출출함을 달래 줄 '야식 만들기' 프로그램도 진행, 도서관 캠핑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송파구 엄대섭 교육협력과장은 "2018년 책의 해를 맞아 준비한 특별한 프로그램인 만큼 정말 알차게 준비했다"며 "이번 기회로 삶의 활력이 될 수 있는 비타민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