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finity, “블록체인으로 물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
Linfinity, “블록체인으로 물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1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nfinity는 지난 후오비코리아가 주최하고 블록노드커뮤니케이션즈가 주최한 후오비 카니발 블록체인 컨퍼런스에 지난 8워 2~3일 간 참여했다.

Linfinity는 블록체인, IoT,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분산형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와 투명한 정보, 효율적인 협력 및 상호연결 된 네트워크를 통해 실용적인 비즈니스 문제와 기업 사용자의 개발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행사 첫째 날 ‘블록체인 서비스 실현을 위한 선두자들’이란 주제로 로드쇼를 선보인 Anndy Lian(Linfinity CEO)은 물류와 관련된 난제들을 블록체인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날 중요한 문제 중 하나는 공급망 네트워크에 대한 불투명한 개요로, 공급망을 따라 원자재 및 제품의 품질과 무결성을 확보하는 것이 어렵다”며, “공급망이 길고 복잡할수록 마찰 비용, 데이터 비용, 책임 부족, 과실 및 위조의 가능성이 커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Linfinity는 블록체인으로 물류의 자동화를 완성하고 무엇보다 투명성과 추적성에 집중한 프로젝트로, 제품에 대한 인증방법과 위조품 등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Linfinity는 블록체인 기술과 Linfinity R&D의 경험, 그리고 식품, 담배, 의류, 의약품 등의 산업에 종사하는 포춘 500 기업 관련한 서비스 경험을 통해 공급망에 대한 투명성 및 효율성을 확보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엔 3500여 명이 넘는 투자자가 참석했으며 비트메인의 우지한 대표를 비롯해 110여 명의 블록체인 전문가가 패널과 연사로 참여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