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 '롤드컵 결승전'... 인천서 열린다
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 '롤드컵 결승전'... 인천서 열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3일(토) 인천 문학 주경기장서 개최... 리그 오브 레전드가 한국서 열리는 건 2014년에 이어 4년 만

월드컵만큼이나 빅 이벤트인 롤드컵 결승전이 11월 인천서 열린다.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는 세계 최대 규모의 e-스포츠 대회인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이 11월 3일(토)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개최된다고 17일 밝혔다.

월드컵 못지 않는 최고의 빅 이벤트로 꼽혀 롤드컵이라 불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가 한국에서 열리는 건 2014년에 이어 4년 만이다.

2017년 베이징 국립경기장 결승전 모습 (사진=인천시)
베이징 국립경기장 결승전 (사진=인천시)

전 세계 지역 예선을 통과한 24개 프로팀 144명의 선수들을 포함한 약 3만명(외국인 3천명)이 10월 한 달간 지방도시 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친 후, 오는 11월 3일 대망의 최종 결승전을 인천에서 치르게 된다.

그간 인천시는 AG경기장 등 원도심 활성화와 e-스포츠 MICE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미국 본사 및 한국지사 관계자, 유관기관 등에 적극적인 유치·협력지원 의사를 전달했으며, 공항과 세계적인 규모의 경기장 등 세계 프로 e-스포츠 대회 최적지로서 인천의 강점을 적극 알려 대회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롤드컵 결승전 개최로 국내외 3만명 e-스포츠 관계자가 인천을 찾고, 결승전은 전 세계 e-스포츠 채널을 통해 145개국에 방송될 예정임에 따라 e-스포츠 메카로서 인천을 세계에 알리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e-스포츠 시장은 연평균 36%의 고속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20년에는 14억 8,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시범종목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에 채택될 정도로 전 세계 젊은층에게는 이미 프로야구, 축구, 농구 등과 버금가는 대중 스포츠로 부상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시는 올해에만 ‘오버워치 월드컵’,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인 KeG 결승에 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롤드컵’까지 유치하며 세계적인 e-스포츠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며 “e-스포츠와 연계한 산업 육성은 물론 인천의 관광·쇼핑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