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한류스타 주연 · 시민 공모 극본 '서울 소재 웹드라마' 제작된다
아이돌 한류스타 주연 · 시민 공모 극본 '서울 소재 웹드라마' 제작된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1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극본은 ‘제1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 우수작인 이다빈의 ‘풍경(風磬)’으로 북촌 게스트하우스 배경으로 ‘가족의 화해’ 내용

동영상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웹드라마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 공모 극본으로 아이돌 한류스타가 주연을 맡는 '서울' 소재 웹드라마가 제작된다.

서울시가 모바일 중심의 콘텐츠 소비 강세 속에 서울을 소재로 한 시민 공모 극본으로 고품질 웹드라마를 관광 상품으로 제작해 해외로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시가 서울을 소재로 한 드라마 극본을 공모하고 이를 활용해 웹드라마를 제작하는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가 모바일 중심의 콘텐츠 소비 강세 속에 서울을 소재로 한 시민 공모 극본으로 고품질 웹드라마를 관광 상품으로 제작해 해외로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포스터는 ‘제2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
서울시가 모바일 중심의 콘텐츠 소비 강세 속에 서울을 소재로 한 시민 공모 극본으로 고품질 웹드라마를 관광 상품으로 제작해 해외로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포스터는 ‘제2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

제작 대상 극본은 서울시가 작년 실시한 ‘제1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 우수작인 이다빈의 ‘풍경(風磬)’으로 북촌 게스트하우스를 배경으로 ‘가족의 화해’의 내용을 담고 있다.

‘풍경(風磬)’은 해외로 입양 간 남자주인공이 세계적인 소설가가 돼 서울에 오고 자신을 파양했던 가족을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파양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주인공의 어머니, 가족과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남자주인공이 빠르게 변화하는 서울 속에서 어린 시절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골목과 장소를 만나며 성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드라마는 총 10부작(회당 10분)으로 제작된다. 배우 캐스팅부터 촬영, 편집 등은 ‘별에서 온 그대’, ‘검법남녀’ 등을 제작한 HB엔터테인먼트가 맡고 차세대 아이돌 한류스타가 주인공으로 캐스팅될 예정이다.

시는 12월부터 중국, 일본, 미국, 동남아 등 세계 각국의 방송사와 동영상 플랫폼을 통해 송출한다는 계획이며, 현재 일본의 대형 연예기획사인 에이벡스에 수출한 상태다.

제작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별에서 온 그대’ 방영 당시 드라마를 통해 노출된 치맥과 소주가 중국 시청자들에게 호기심을 끌며 한국 관광 시 체험해야 할 문화상품이 된 것 같이, 서울의 생생한 삶의 모습과 풍경이 드라마 속 이야기를 통해 해외 시청자들에게 각인될 수 있는 명품 드라마를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풍경’의 웹드라마 속에 한강, 북촌 골목골목 등 주요 명소들이 등장할 예정인 만큼 서울 곳곳의 지역이 관광명소로 확산되고 한류의 맥을 이어나갈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또 다른 드라마 공모전 수상작인 한재원의 ‘서울 밤의 노래(밤빛, 별빛)’도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내년 6월까지 총 10부작(회당 10분)의 웹드라마로 제작하며,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공개 오디션을 진행해 배우를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밤의 노래(밤빛, 별빛)’은 지난 5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8년 뉴미디어 방송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돼 지원비를 받아 제작된다.

‘서울 밤의 노래(밤빛, 별빛)’은 대리운전기사와 밤무대 무명가수인 두 젊은이가 꿈을 향해 나아가는 내용으로, 리얼한 삶의 현장과 청춘의 감성을 음악으로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용기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한편, 서울시는 총 상금 4천만 원 규모의 ‘제2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도 진행 중이다. 서울을 소재로 한 방송용 드라마 60분 완성작 원고면 남녀노소, 기성·신인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시는 작년 ‘제1회 서울스토리 드라마 극본 공모전’을 통해 약 2백여 편의 극본을 받아 총 5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한 바 있다. 5개 작품은 ▴대상 채은유의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우수상 이다빈의 ‘풍경(風磬)’ ▴우수상 한재원의 ‘서울 밤의 노래(밤빛, 별빛)’▴ 장려상 박슬기의 ‘서울, 별 헤는 밤’ ▴장려상 김준수의 ‘서울..새로고침’이다.

제2회 공모전엔 서울의 관광지, 역사, 사람, 삶의 모습을 표현한 60분물 완성작 드라마 극본(사극 장르 제외)을 접수하면 된다.

수상작은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 1편(2,000만 원) ▴우수상 1편(1,000만 원) ▴장려상 2편(각 500만 원) 총 4편을 선정하며, 수상자는 11월 중 온라인플랫폼 서울스토리에 발표하고 개별 통보한다.

또한 수상작은 종이책으로 배포하고 2019년도 방송 드라마 제작 시 우선 활용될 예정이다. 공모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스토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영화나 드라마 속에 노출된 배경은 관광 홍보영상물이나 광고보다도 친밀하고 파급력 있게 시청자들에게 각인된다”며 “최근 콘텐츠 소비가 늘고 있는 웹드라마, 웹툰 등을 관광 상품화해 서울만의 고유한 풍경과 감성을 해외에 전파하고 관광객 유치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