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의 마케팅칼럼 - 마케터 4C, 마케터도 자기 가치관 이외에 '비타민C'같은 '4C'가 있어야
이준호의 마케팅칼럼 - 마케터 4C, 마케터도 자기 가치관 이외에 '비타민C'같은 '4C'가 있어야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8.2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 마케터들을 총체적으로 가르치다 보면 항상 질문을 받게되는 것이 마케터는 어떤 사람이어야 합니까?라는 질문이다.

마케터는 기본적으로 전략을 짜고, 구조화시키며, 마케팅 전술과 실행계획을 짜서 창조구상한다. 그리고 그 실행계획에 따른 마케팅 프로그램들을 설계하고, 직접 담당자로 하는 업무와, 타부서에 요청하는 업무와 아웃소싱을 처리해야 할 업무들을 분별하여 일정관리는 물론 그 예산에 따른 가중치와 목표실현까지 책임과 권한으로 리드하는 준CEO다.

'마케터=준CEO'마인드 등식이 성립될 때 마케터로써 자존감 있는 리더십으로 마켓을 리드하고, 고객을 리드하고, 내부고객 및 파트너사 고객들까지 리드해갈 수 있다.

이렇게 리드에 리딩을 잘하기 위해서는 마케터는 인성, 태도, 진취성, 열정, 친절, 배려, 창의성, 논리력, 협상력, 기획능력, 관리능력 등 다양한 직무/직능의 실무지식과 해내는 능력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MIR마케팅혁신연구소 이준호 소장
MIR마케팅혁신연구소 이준호 소장

마케터에게 필요한 4C는 무엇인가?

▶Challenge(도전) : 비지니스를 하거나 마케팅을 전개하다 보면 처음 계획의 90%이상은 자신의 전략에 따른 실행 계획들이 마케터의 뜻대로 안될 때가 많이 있다. 이럴때 상사의 도움을 받거나 지인의 도움을 받거나 그래도 안된다고 정면돌파하는 도전 능력이 마케터에게는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도전능력은 마케터에게 중요한 인재상의 한부분이며,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에서 필수 키워드이기도 하다.

목표설정하고 목표달성하는 능력, 여기에 목표실현을 위해 도전하는 자세의 마케터가 된다면 그 어떤 기업에서도 인정 받는 인재가 될 것이다.

▶Change(변화) : 마케터에게 맡겨지는 일들은 주로 4가지다. 첫째 해야되는 일, 둘째 잘할 수 있는 일, 셋째 해보고 싶은 일, 넷째 헌신해야 하는 일 등을 모두 할 수 있어야 한다.

기업의 CEO나 상사가 주는 미션들은 해야되는 일들이다. 남들이 10시간에 할 일들을 3시간에 할 수 있다든가 맥락을 잘 집어 미연에 리스크로 나타날 수 있는 것들에 미리 예비하고 준비하여 그 리스크를 최소화 시킬 수 있는 잘 할 수 있는 일의 영역에 포함된다. 하고 싶은 일의 영역은 기업의 기존 방식이나 선배들의 방식 말고 자신만의 독창적이며 숫자로 환산 가능한 플랜B차원의 기획이나 게릴라 마케팅 차원의 창의적인 마케팅 실행 프로그램 또는 뉴비지니스 모델 설계 및 신사업 구축관련된 일들일 수 있다.

변화할 때를 아는 것 지혜다. 조직의 변화를 리드해가며 마케터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낼때 그 능력은 빛이 난다. 결국 마케터에게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Creative(창의) : 마케팅 관련 미팅을 주관하다 보면 참여자들이 2가지가 부족하다. 하나는 의견을 내지 않는 다는 것이며, 둘은 새로운 의견 내기를 두려워 한다는 것이다.

마케터로 의견을 낸다는 것은 자신이 또 다른 업무를 맡아 이루어 내야 하기 때문에 스스로 일을 만들기를 두려워 하거나 게으르기 때문에 의견을 내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비싼 아웃소싱 광고AE, 웹에이전시, 프로모션 기업, 이벤트 기업들의 아이디어를 제안과 프리젠테이션(PT)통해 지적하고, 문제 삼고, 더 나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요청하는 일만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마케터에게 창의성의 요체는 1차 기획력, 2차 논리력, 3차 구조화 능력, 4차 창조 구상 능력, 5차 조합 능력, 6차 정리 능력, 7차 글쓰기 능력 8차 PPT작성 능력 9차 실행 가능한 우수 인재나 기업을 알고 있는 능력 10차 창의적 결과를 평가하는 능력까지 체득하고 있어야 창의성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단순히 벤다이어그램에 키워드 채우기 능력이나, 만다라트 채우기 능력 같은 것이 창의성은 아니다.

창의성은 스스로 기획하고, 함께 구체화 시키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여 이정표를 창출하는 전과정이 창의성이다.

마케터에게는 이래서 개념화 시키는 능력과 과정지식을 디테일화 시키는 능력, 그 디테일한 프로세스별 마케팅 프로그램 만들고 실현하고 실현시키는 전과정에 새로운 의견을 생각하여 내고 아이디어를 낼수 있는 그런 준비된 인재이어야 한다.

이러기 위해서 다독을 하고 많이 관찰하며 많은 사람들과 전방위적인 관계들을 틈틈히 맺어 가며 그것들을 글로 정리하는 습관이 있어야 한다.

▶Conscience(양심) : 브랜드 평판의 시대에 살고 있기에 마케터에게 점점 중요시 되고 있는 것은 양심적인 원료 선택, 가격설정, 과대광고 미연에 방지, 고객을 대하는 서비스의 진정성 등 양심에 준한 마케팅 전략, 운영정책, 서비스 실행 등이 필요한 시대다.

브랜드 평판 중에서도 소비자고발 관련 뉴스나 방송 프로그램에 나오는 경우의 양상을 들여다 보면, 처음부터 부분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전체가 과대 포장 되는 경우와 처음의 고객들과의 서비스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 처음부터 리스크적인 부분을 제대로 공지하지 않는 경우들이다.

예를 들어 통신사들의 가격정책이나 운영정책, 서비스 매뉴얼들은 명확하다. 이것이 변질되어 판매점의 판매사원들이 신상품 공자로 드립니다라고 호객 행위를 하면서 약관에 36개월 할부라는 부분을 빨간색으로 밑줄을 쳐주거나 명시를 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며 판매를 하는 오류를 하면서 3개월쯤 남은 스마트폰은 회수하고 새 스마트폰만 주면서 요금제는 1만원 정도 올라갑니다.하고 호객행위를 하는 것은 결과에는 문제가 없지만 그 구매를 하는 젋은이의 부모님 관점에서 보면 과도한 호객행위이고 양심적이지 못한 서비스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부분이 바로 기업의 진정성이 결여된다는 대표적인 사례다.

3개월 할부 남은 것에 또 다른 36개월 할부 있다는 부분을 처음부터 공지하며 새로운 스마트폰 구매를 하지 않을 것이 뻔하기에 선의의 상술로 트릭을 써서 판매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이 때문에 상처 받는 대한민국 고객들은 참많은 속앓이를 한다.

결과와 과정 모두에 진정성이 묻어 날 때 좋은 기업브랜드 평판의 결과로 존경 받는다.

마케터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명확한 공지를 하면서 마케팅을 양심적으로 전개해 갈 때 기업의 브랜드 평판도 좋아지고 입소문이 난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다.

필자 같은 경우도 20년 이상 핸드폰과 스마트폰을 구매해가면서 2년 전후로 예전의 스마트폰 판매점에 다시 가서 가족 폰을 구매하거나 재구매하거나 한적이 없는 것 같다. 항상 뭔가 손해를 본다는 느낌으로 구매를 하게 된다는 경험이다.

통신사들이 이 기본적인 이치와 서비스 프로세스에 혁신 없이는 매출을 일어날지 모르지만 진심으로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

마케터 4C 새롭게 인식하고 마케터 역할들에 새롭게 적용시켜가야 진정성 더해저

마케터의 10계명쯤을 아는 것보다 더욱더 중요한 것이 위의 마케터 4C라고 필자는 주장하싶다.

열정적이고 변화를 선도하며 창의적인 아이디어의 구체화화 목표 실현능력으로 마지막에 고객이 느끼기에 참 양심적으로 마케팅과 서비스를 한다는 느낌과 공감의 마케팅 전개 스토리를 창출해갈때 그 제품과 서비스들이 인기를 얻고 사랑받으며 입소문 나고 재구매율이 높은 브랜드들로 성장해갈 것이다.

마케팅의 스킬보다 어쩌면 더욱더 중요한 것이 마케터의 역할 중에 비타민 같은 역할을 하는 마케터 4C의 마인드로 무장하고 마케팅 스킬적인 여러가지 능력을 체득한다면 그 어떤 사람들보다도 호감적이고 공감대를 잘 형성하며 납득을 잘 시킬 줄 아는 그런 진취적인 마케터로 성장해 갈수 있을 것이다.

필립코틀러가 마켓팅 3.0에서 이야기하기 시작한 ‘진정성’이라는 단어 안에는 이 마케터의 4C가 내포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도전+변화+창의+양심=진정성’등식 말이다.

진정성을 더해가기 위해서 그 안에서 역동적으로 지향점까지 가는데 가장 많이 마케팅에 적용되어지고 믹스되어져 브랜드 확장과 브랜드 유전까지 이어지게 하기 위한 마케터의 4가지 핵심키워드들을 가슴에 새기고 마케터의 역할(Role)을 체득하고 사회 공헌과 일자리 창출의 진정성 있는 수평적인 리더가 되어보는 것은 어떨까?

MIR마케팅혁신연구소  이준호 소장

머천다이징(MD,상품기획자)직업군양성, 브랜드마케팅, 시너지마케팅 컨설팅과 교육 전문가, 3.000명이상 취업, 창업, 창직, 퍼스널브랜딩 1:1 컨설케이션 전문진행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