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민주주의는 北체제와 연방 못한다
南 민주주의는 北체제와 연방 못한다
  • 미래한국
  • 승인 2006.0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서점가에서 『남과 북, 뭉치면 죽는다』(랜덤하우스중앙 刊)가 인기를 끌고 있다. 남북관계를 조명한 책이 베스트 셀러 목록에 올라간 것은 책 제목 만큼이나 도발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책의 저자 중 한 명인 박성조 교수는 분단된 독일의 통일과정과 그 이후를 현장에서 지켜보고 연구해온 학자다. 그는 현재 독일 베를린자유대학 정치학과 종신교수이자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초빙 석좌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평생 학문의 길만 걸어온 노학자는 단호히 말한다. "동족은 없어도 살지만, 자유가 없으면 살 수 없다"그는 민족이 한 지붕 밑에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어떻게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자유, 인권을 공유하면서 살아가느냐가 더욱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그에게서 `남과 북 이대로 뭉치면 죽는 이유`를 들어봤다. -통일 독일을 평가하면서 민족주의적 접근을 비판했는데독일 통일을 현장에서 지켜보고 지금까지 진행된 과정을 본 결과 결코 성공했다고 볼 수 없다. 당시 독일 사람들은 통일을 영토를 회복하고 동족끼리 한 지붕 밑에서 사는 것으로 생각했다. 살다 보니까 이것이 아니다는 생각을 한다. 동서독간에 여전히 격차가 크고 감정의 골도 깊다. 서독과 동독은 같은 혈통이면서도 분단을 거치면서 완전히 다른 민족이 됐다. 거기서 오는 여러 문제점들이 있다. 민주주의 국가 국민의 통합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감대를 가져야 한다. 민주주의, 인권, 시장에 대한 가치관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그 사람을 모르면서 무조건 같이 산다는 것이 위험하다. -민족주의가 통일 독일 경제에 미친 영향은통일 당시 동독은 동구 사회주의 국가에서 가장 잘 살았다. 독일이 통일할 때는 서독도 경제성장이 괜찮았다. 지금은 성장율이 2%도 못 미친다. 2019년까지 매년 4%를 동독에 지원하도록 법적으로 정해놨다. 지원이 투자에 들어가면 그래도 괜찮다. 전부 소비에 들어가고 있다. 그냥 먹여 살려주는 돈이라고 보면 된다. 경협 통한 남북통합, 현실 아닌 이상 서독은 지금 규모의 투자를 지속할 능력이 없다. 이런 차원에서 보면 막연하게 민족주의를 내리깔고 일단 통일하자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경협을 하다 보면 경제공동체가 만들어지고, 결국 통일된다는 것은 이상이다. 현실이 아니다. 북한은 말할 필요도 없다. -북한체제의 특징을 짧게 정리해본다면 북한은 세상에 극히 드문 체제다. 다른 사회주의 국가에서도 권력자가 장기집권을 하지만 북한처럼 아버지와 아들이 이어가는 체제는 아니다. 북한을 `사회`로 보기 어렵다. 사회가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요소로 볼 수 있는 다양한 계층, 커뮤니케이션, 시장, 언론 등이 작동되지 않는다. 오직 스탈린보다 가혹한 정치권력만 살아 움직이고 있다. 김정일 이외에는 어떠한 것도 존중되지 않는다. 북한 경제는 4중적 규제를 받고 있다. 김정일-당 수뇌부-당-관청으로 이어지는 체제다. 정상적으로 작동되기 어렵다. 이 4중 통제가 수직적으로 작동해 위에서 지시를 받지 않으면 움직이지 않는 체제다. 이 수직 체계에 보통사람이 진입하기는 어렵다. -북한에 대한 접근에서 국내 좌와 우의 시각 차이가 뚜렷한데우리가 통일하는 데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인권존중, 자유 이런 개념을 빼고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통일도 불가능하다. 이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 독일은 이 점을 분명히 했다. 민주주의도 하지 않고, 시장경제도 없는 남북공조와 북한식 연방제는 불가능하다.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과 시장경제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이 점에 대해서 북한에 분명히 알리고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어설프게 넘어가서는 안 된다. 내 동생이 공산주의자라면 같은 집안에서 살 수 있겠는가? 나라면 살지 못할 것이다. 부부라면 결국 이혼한다. 동족 개념으로 같이 살아야 한다면 나는 승복할 수 없다."지원하면 북한도 따라온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햇볕정책에 관해 몇차례 의견을 나눈 적이 있는데베를린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문제를 두고 몇 차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당시 내가 6.15 공동선언에서 ‘낮은 수준의 연방제와 국가연합이 유사성이 있다’고 말한 것은 매우 위험하다, 대통령은 군사독재에 반대해서 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위해서 일하신 분이다, 그런데 남측의 민주주의가 어떻게 북과 연방제로 가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김 전 대통령이 “그것은 나중에 따라온다”고만 말했다. 지금까지 공산주의 체제를 유지해온 김정일이 언젠가는 변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다. 나는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 김 전 대통령이 낮은 수준의 연방제로 가자고 한다. 과연 이것이 무슨 의미인지 국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 경협도 잘 되고, ?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