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블루터치콘서트... '청춘, 그 찬란함' 주제로 홍대서 열린다
2018 블루터치콘서트... '청춘, 그 찬란함' 주제로 홍대서 열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9.2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음악을 통해 청년과 소통하며 마음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확산하고자 9월 20일·10월 25일·11월 22일 개최

'청춘, 그 찬란함'을 주제로 한 청년층을 위한 콘서트가 홍대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음악을 통해 청년과 소통하며 마음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확산하는 2018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블루터치’란 서울시 정신건강브랜드이며 서울시 정신보건사업을 시민에게 알리고 참여를 돕기 위한 사이트이다. 

서울시는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음악을 통해 청년과 소통하며 마음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확산하는 2018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음악을 통해 청년과 소통하며 마음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확산하는 2018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블루터치를 홍보하고 스스로 정신건강을 돌보는 활동의 중요성을 확산하고자 2017년부터 정신건강문화페스티벌을 열었다. 

이번 하반기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은 ‘청춘, 그 찬란함’ 이라는 주제로 9월 20일, 10월 25일, 11월 22일 오후 8시 마포구 합정역 ‘벨로주 홍대’에서 3회 진행한다.  

9월 20일은 따뜻한 목소리로 부드럽게 우리의 마음을 울릴 정밀아, 이호석이 ‘청춘, 다시 사랑은 온다’라는 주제로 노래하며, 10월 25일은 싱어송라이터 김목인과 여유가 ‘청춘, 지지 않는 태양’ 이라는 주제로 청춘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통한다. 11월 22일은 담담하게 삶과 사랑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박성도와 시와가 ‘청춘,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청춘이 단단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응원한다.

참여 신청은 서울시 ‘블루터치’ 홈페이지에서 ‘2018 블루터치콘서트 선물 신청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20~40대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매회 100명씩 3회 총 300명을 신청받는다.  

공연신청 시 신청사연 중 회당 2명의 사연을 선정하여 공연도중 사연을 소개하고 사인CD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2018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은 문화공연을 통해 청년층이 정신건강에 대해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을 만드는 행사로, 상·하반기로 나눠 총 6회 진행한다.

상반기 블루터치콘서트에 참여한 한 시민(26세)은 “음악을 통해 온기를 건네받은 기분이었다. 건강한 마음을 바라고 돌보는 문화를 위한 이런 행사가 계속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블루터치콘서트에 청년들이 적극 참여해 마음건강 관리에 대해 소통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