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맞으러 강릉 가는 길' 5일 저녁 펼쳐진다... 자연유산·무형유산 어우러져
'달 맞으러 강릉 가는 길' 5일 저녁 펼쳐진다... 자연유산·무형유산 어우러져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0.0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강릉시, 강릉커피축제 기간 중 5일 오후 7시 강릉 녹색도시 체험센터 'E-ZEN'(이젠) 야외무대서 개최

강릉 경포대·경포호의 자연유산과 무형유산이 어우러지는 공연이 5일 저녁에 펼쳐진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과 강릉시(시장 김한근)는 강릉의 대표 축제인 강릉커피축제 기간에 강릉의 자연유산과 무형유산의 조화로움을 주제로 한 '달 맞으러 강릉 가는 길' 기획공연을 오는 5일 오후 7시에 강릉 녹색도시 체험센터 'E-ZEN'(이젠) 야외무대에서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과 '2018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된 강릉시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달 맞으러 강릉 가는 길' 기획공연은 자연과 세월의 흐름을 온전히 지닌 경포대와 경포호의 아름다움을 강릉의 무형유산으로 재해석한 공연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행사는 강릉의 경포대에서 바라보는 여덟 가지 풍경인 경포팔경(八景)을 바탕으로 ▲경포호의 일출 ▲경호포의 일상 ▲경포호의 일몰 ▲경포호의 달맞이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국가무형문화재 제11-4호 강릉농악, 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0호 강릉사천하평답교놀이 등 강릉의 무형문화재들이 직접 참여해 강릉의 무형유산의 우수성과 예술성을 관람객들 눈앞에서 펼쳐 보이며, 화랑무예, 대북공연, 국악공연, 가수 포스트맨의 공연 등 강릉 커피축제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연은 무료로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전화 또는 강릉시 누리집·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지역민은 물론, 강릉을 방문하는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무형유산을 더욱 친숙하게 접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