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뷰] 남한의 민주 국회는 북한의 거수기 의회에 당당해야
[글로벌뷰] 남한의 민주 국회는 북한의 거수기 의회에 당당해야
  •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전 뉴욕타임스 특파원
  • 승인 2018.10.1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역 맹주석 영국 ITN News 특파원

남한국회, 북한국회(최고인민회의)의 관계가 발전하고 고무되거나 궁극적으로 통합될 수도 있는 어떠한 움직임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한다는 사실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어떻게 사람들이 비판도 없이, 혼란스럽고, 잘못 알고 기만당하며 남북한 국회의원들이 만나서 사진이나 찍고 어리석은 협력 성명서나 발표하고, 단결하고, 형제애와 우정을 나누는 그이상의 만남이 될 것이라 말할 수 있는지 자못 궁금하다.

북한국회는 어떠한 일에도 논쟁이나 토론이나 아니면 이견을 표명하거나 개인적인 의견을 말할 수 없는 ‘예스맨’의 집단이란 간단한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남한 사람들이 있을까? 사실 북한의 국영방송이 방영하는 북한국회의원들의 유일한 모습은 커다란 홀을 가득 채워 김정은이 드물게 정책결정을 내릴 때 열렬히 박수를 치는 모습이다.

남한 국회 vs 북한 최고인민회의

김영남(90)은 오랫동안 북한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역임해왔다. 하지만 인민회의는 4년 전에 김정은을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현재는 모든 것을 통치할 수 있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이며, 군의 최고사령관이며, 노동당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많은 후보자들과 경쟁을 통해 선출된 남한의 국회의원들이 북한과 동일하게 취급된다는 사실은 중앙집권 후 남한의 민주주의 출현을 존경하거나 이해하지 못한 데 기인한다. 남한도 한때 중앙정부가 국회를 통제한 독재체제가 있었지만 1987년 민주헌법을 채택한 후 독재시대는 종식되었다.

현재 민주주의 정신 속에 국회의원들은 권위와 힘의 국회에 진출하기 위해 활발히 선거운동을 한다. 2년 전 촛불혁명으로 집권한 민주당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보다 더 많은 의석을 확보했지만 300석의 과반을 확보하지 못했다. 영향력 있는 작은 단체들의 지지를 받는 양당은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진보적인 문재인 대통령이 골치 아프게도 보수파들은 지난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서의 비준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남한국회의 계파와 각 당간의 강한 차이점은 모든 지역에서 단독 후보로 5년마다 만장일치로 선출되는 687명의 북한국회와 대조를 이룬다. 당연히 김정은은 아버지 김정일이 통나무집에서 태어났다는 북한의 신화로 신성시되는 백두혈통을 대표한다.

북한인민회의는 1년에 한 두 차례 보통 4월에 열리는데 평양에 모여 4,5일 정도 연설을 경청하거나 경제보고를 듣거나 같은 호텔에서 숙식을 해결한다. 그들에게는 새 옷이 주어지고 대중들의 의견을 듣지 못하며 버스를 타고 관광하며 김정은의 아버지(김정일)와 할아버지(김일성)의 묘소를 참배하며 평양 시내를 관광한다. 아마도 그들은 고향으로 돌아가면 정부정책을 확실히 홍보한다.

북한 국회는 공산독재의 도구에 불과

남한의 국회의원들은 해롭지 않은 선의의 방문과 북한의 어떤 계층과도 함께 하며 민주주의를 모방한 이 위장된 모습을 존엄하게 여길 필요가 없다.

다른 사람들과 논쟁에 익숙한 남한의 국회의원들은 광범위한 지역과 선거구에서 투표로 선출된 국회의원으로 그들의 역할을 빼앗으려는 북한의 어떠한 시도에도 넘어가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남한의 어떠한 국회의원도 북한의 국회의원들을 그들의 동등하거나 반대파 의원으로 간주하지 않을 것이다. 그 가짜 유사점은 북한이 김정은의 독재를 추진할 수 있도록 고안된 “평화정권”이란 미명하에 통일을 포함한 공동 목표에 남북한 국회가 토론하자고 제안하도록 설계한 이미지를 믿게 만든다.

북한의 국회는 중국 인민회의를 모방해 설립된 후, 중국 의회 보다 무엇 하나라도 더한 통제에 놓여 있다. 그러한 중국과 북한 의회 모두 공산주의 독재의 수단에 지나지 않으며 진정한 민주주의는 이들을 기본적 자유에 대한 위협으로 인식해야 한다. 특히 진실하고 공정하게 선출된 의회에서 일어나는 격론적 토론이나 언론의 자유에 대해서 그렇다.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전 뉴욕타임스 특파원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전 뉴욕타임스 특파원

South Korea’s Elected Assembly Needs to Spurn the North’s Assembly as Arm of Dictatorship

It’s beyond belief that we should take seriously any move that might foster, encourage or even bring about eventual merger of South Korea’s elected National Assembly and North Korea’s “Supreme People’s Assembly.” One wonders how soft-headed, addled or simply misguided or misled are those who imagine that a meeting of members of the assemblies of South and North Korea would be anything other than a chance for silly photo-ops and fatuous statements of cooperation, solidarity and fraternal love and friendship.

Could there be anyone in South Korea who is unaware of the simple reality that North Korea’s assembly is an aggregation of yes men who have not the slightest ability to debate or discuss or express differing or individual views on anything? In fact, the only meetings of these people as seen in the North Korean state media show them filling a great hall applauding loudly on those rare occasions when Kim Jong-un has chosen to appear before them making a policy address.

The chairman of the presidium of the assembly, 90-year-old Kim Yong-nam, is technically head of state, as he has been for years, but the assembly more than four years ago “elected” Kim Jong-un as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He now serves as chairman of the central military commission, a post that makes him the undisputed boss of everything, including the armed forces, of which he is supreme commander, and the Workers’ Party, which he heads as general secretary.

The notion that South Korean politicians, who have been elected to the South’s National Assembly in competition with numerous candidates, should be equated with members of the North’s Supreme People’s Assembly reveals a deep lack of respect or understanding of the emergence of South Korea’s democracy after years of authoritarian rule. There was a time, under dictatorial leaders, that the South’s assembly was tightly controlled by the central government, but that era ended with adoption of the democracy constitution in June 1987.

Now, in the spirit of democracy, National Assembly members campaign vigorously in local districts for the prestige and power of assembly seats. The Minjoo or Democratic Party as a result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of two years ago holds more seats than the leading opposition conservative Liberty Korea Party but less than a majority of the 300 seats. Competition is intense as both parties, supported by minor groupings, vie for influence. Much to the annoyance of the liberal President Moon Jae-in, conservatives stand firmly against passage of a motion endorsing the joint statement that he signed with Kim Jong-un after their first summit at Panmunjom in April.

The strong differences among factions and parties in the South’s assembly contrast with the enforced unanimity of the North’s assembly, whose 687 members face no competition when citizens vote every five years for a single candidate from every district. Not surprisingly, Kim Jong-un represents the Mount Paektu district, the sacred mountain where North Korean state mythology claims his late father Kim Jong-il was born in a log cabin.

Members of North Korea’s assembly gather every year or two, generally in April, spending several days in Pyongyang listening to speeches, listening to economic reports, eating and sleeping in the same hotel. They are given new suits, travel in buses shielded them from public view, pay their respects before the tombs of Kim’s father and grandfather and tour the basic sights in the capital. Presumably when they get back to their home districts, they promote government policy, making sure the word filters down.

There is no reason for South Korea’s assembly members to dignify this charade, a travesty of democracy in action, by joining their North Korean “comrades” on any level, including seemingly harmless good-will visits. Anyone can see through the ultimate objective. In some fantasy world, according to the North’s strategy, the goal would be a joint assembly dominated by North Korean members tasked with ramming through whatever they wanted while drowning out opposition in the South.

Obviously South Korean assembly members, accustomed to arguing with one another, would never fall for any attempt by the North to usurp their roles as representatives elected by popular vote from widely differing regions and constituencies.

Nor should any members of the South’s assembly regard North Korean assembly members as their equals or opposite numbers. That false analogy give credibility to the image that North Korea seeks to project by suggesting South and North Korean assembly members talk over common goals, including unification under a “peace regime” designed to promote Kim’s dictatorship.

The North Korean assembly if anything is more tightly controlled than China’s National People’s Congress, after which it is modeled. They both are instruments of Communist dictatorship that citizens of a real democracy must recognize as a threat to basic freedoms, notably the free speech and debate that often rages in a truly, duly elected national assembly.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