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관리공단, 전주 이전 이후 출장만 10배 늘어
국민연금관리공단, 전주 이전 이후 출장만 10배 늘어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0.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순례의원이 발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관리공단 전주 이전 이후 기금운용본부의 관외지역(전주 외 지역) 출장건수가 10배 이상 늘어 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의 경우(2015년 6월 전주이전) 이전 전인 2012년 관외지역 출장건수는 4,406건, 2013년에는 4,204건 등으로 4천여건 수준이었던 반면에 이전 후인 2016년에는 12,895건, 2017년 14,515건으로 약 3배 이상 증가 하였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634조원에 달하는 연기금을 운용하는 기금운용본부의 경우, 지난해 출장건수가 3,611건에 달해 전주 이전 전인 2012년 316건, 2013년 294건, 2014년 266건 등에 비하면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근무일수가 연간 260일 정도라는 점을 고려하면, 하루 평균 14회 가량 출장을 간 것이다. 

기금운용본부의 관외지역 출장은 최근 2년 사이에 집중되었는데 이전 첫해에만(2017년 2월 전주이전) 전년대비 2,774건 가량 증가했고 올해 역시 연말까지 네 달이 남은 상황에서 2,365건을 기록 중이다. 출장여비의 경우, 2016년 2,700여만원에서 2017년 2억 2천여만원으로 껑충 뛰었고, 출장인원은 317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순례 의원은 “서울부터 전주까지 왕복 6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의 업무 마비다. 전 국민의 노후자금인 연기금을 관리해야 하는 사람들이 정작 도로위에서 시간을 다보내고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올해 기금운용본부의 수익률이 0.9%(사실상 마이너스)인 것은 이런 업무 비효율성과 무관하지 않다”라며 기금운용본부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