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메(CHAUMET), ‘클래스 원’ 20주년 맞이… 새 디자인 선보여
쇼메(CHAUMET), ‘클래스 원’ 20주년 맞이… 새 디자인 선보여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1.0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8년 역사의 프랑스 하이주얼러 쇼메(CHAUMET)가 ‘클래스 원’의 20주년을 맞아 신제품을 선보인다.

2018년 새로운 디자인으로 탄생한 쇼메의 ‘클래스 원’은 정제되고 구조적인 디자인을 통해 젊음의 싱그러움과 우아함을 동시에 담아냈으며, 대담한 색상과 소재를 통해 표현한 자유로운 현대적 감성으로 과거부터 현재까지 세대 간의 시간을 연결해준다.

‘클래스 원’은 도시와 심해, 자연과 철학으로 이르는 미지의 세계를 연결하는 워치 메이킹 코드를 재해석하며, 스틸 소재, 다이아몬드, 러버, 래커의 조화로 이루어진 도시적 감성과 대담한 주얼리 디자인이 특징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신제품은 선레이 패턴이 인그레이빙 된 갈바닉 다이얼, 러버 스트랩, 한 방향으로 회전하는 베젤, 쿼츠 무브먼트가 돋보이며, 러버 또는 스틸 브레이슬릿과 함께 착용하면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컬러는 화이트, 블랙, 핑크 세 가지가 준비되어 있다.

쇼메의 ‘클래스 원’ 신제품은 전국 쇼메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