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농부네 텃밭도서관, 11월 추천 '가볼 만한 곳' 선정
광양시 농부네 텃밭도서관, 11월 추천 '가볼 만한 곳' 선정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1.0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는 진상면에 위치한 '농부네 텃밭도서관'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11월 추천 가볼만한 곳'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는 책 읽기 좋은 계절인 가을 여행지로 '작은 책방'을 테마로 하는 농부네 텃밭도서관을 비롯해 서울 경의선 책거리, 파주 출판도시, 원주 작은 서점, 괴산 숲속 작은 책방, 대구 물레책방까지 전국 6곳을 소개했다. 

농부네 텃밭도서관은 아이들이 점점 줄어드는 농촌에서 20년 전부터 마을문고를 운영해 온 서재환 관장이 집 텃밭으로 도서관을 옮기고 아이들을 위해 하나하나 놀 거리를 만들면서부터 시작됐다. 

현재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독특한 모험 놀이터로 전국에서 찾아온 아이들의 시끌벅적한 목소리로 가득차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텃밭도서관에는 수천 권에 달하는 서재와 함께 마당에는 연못을 건너는 줄배, 미니 짚라인, 미니 출렁다리에 나무 위 오두막집, 야트막한 언덕의 사계절 썰매, 전통 놀이기구 등 아이들에게 안성맞춤인 놀 거리로 가득하다. 

특히 텃밭 한쪽에 가득한 항아리에는 직접 농사지어 만든 매실 장아찌, 매실청, 된장, 고추장 등을 담아 판매하고 있으며 텃밭식당에서 수제 돈가스, 시골밥상, 국수, 백숙, 부침개 등을 맛볼 수 있다. 

아울러 인근에는 옥곡 5일 시장에서 저렴하고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계절 특산품 등을 만날 수 있으며 국사봉랜드에서는 사계절 썰매장과 펜션, 식당, 수영장 등이 조성돼 있어 온 가족이 하루를 쉬어가기에도 좋다. 

장선주 관광마케팅팀장은 "농부네 텃밭도서관은 옛 향수를 즐기고 아이들과 즐거운 추억을 담아가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며 "깊어가는 가을 11월에 농부네 텃밭도서관에 하루를 맡겨 봐도 좋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방문을 권했다. 

한편 농부네 텃밭도서관은 광양시 진상면 청도길 19에 자리 잡고 있으며 대부분의 시설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단체 방문 시에는 1인당 체험료 2천 원을 받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