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2018 강릉 인문 독서대전' 성황리 막내려....방문객 2만여 명 다녀가
강릉시, '2018 강릉 인문 독서대전' 성황리 막내려....방문객 2만여 명 다녀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1.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강릉시에서 열린 '2018 강릉 인문 독서대전'이 방문객 2만여 명의 발길을 끌어모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주말 월화거리 일원에서 '책 읽는 도시 강릉, 인문정신의 요람'을 주제로 열린 이번 독서대전은 아이와 어른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져 방문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월화거리 역사 풍물탐방'은 관광객들의 참여가 줄을 이었고 강릉 출신 개그맨인 윤정수의 토크콘서트를 비롯해 조선희, 김별아, 이순원, 김도연 소설가 등이 출연한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도 인기를 끌었다. 
 

또한 예산 절감 차원에서 과감히 개막식을 없애는 한편 '강릉 부사 납시오', '월화전 갈라 공연' 등 지역 대표 공연 무대와 월화전동화이야기, 강릉 설화 이야기 4컷 만화 전시, 나도 유튜BOOK, 어린이 십자말풀이, 다양한 체험행사를 통해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 예술을 보여준 점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행사장이 중앙·성남시장과 가까워 동선이 자연스럽게 시장으로 이어진 점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다만 일교차가 큰 11월의 날씨로 인해 야간 프로그램이 없었던 것은 아쉬운 점으로 꼽혔다. 

행사장을 방문한 시민들은 "시민체험이 많고 행사장이 시장과 이어져 있어 볼거리와 먹거리가 많아 더욱 즐거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