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2018 겨울철 제설대책' 마련.....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본부 운영
강남구, '2018 겨울철 제설대책' 마련.....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본부 운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1.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2018 겨울철 제설대책'을 마련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상도로는 간선·보조간선 도로 62개 노선 101.79㎞, 이면도로 833개 노선 313.83㎞로 총 895개 노선 415.62㎞이다. 

구는 제설장비 진입이 어려운 이면도로에도 폭설 시 29개 소형 살포기를 신속히 투입하는 등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이면도로를 별도 관리한다.
 

제설대책본부는 13개 실무반, 747명으로 구성됐다. 구는 24시간 상황근무 및 3단계(주의·경계·심각)로 구분한 비상근무계획을 마련하고 경찰, 소방, 군부대, 자율방재단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또 염화칼슘·친환경제설제 1천393톤, 소금 1천245톤의 제설자재와 5종 112대의 제설차량·제설살포기를 확보하고 민간장비업체와의 공조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구는 강설 가능성을 예측하는 '강설화상시스템'과 CCTV·GPS 등으로 현장을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제설관리시스템'을 운영하고 취약지역인 경기고, 휘문고 사거리 등 8개소에 민관군 인력과 장비를 집중적으로 배치한다.

김근태 도로관리과장은 "재난 취약요인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안전하고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어가겠다"며 "주민들도 내 집·내 점포 앞 눈 치우기를 통해 강남의 '기분 좋은 변화'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