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경기 속 무인창업 늘어.... 셀프빨래방 워시프렌즈, 24시 무인창업 설명회 개최
불안한 경기 속 무인창업 늘어.... 셀프빨래방 워시프렌즈, 24시 무인창업 설명회 개최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2.0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불안정, 고용불안정 속에서, 現자영업자들이 기존에 운영하던 업종을 변경하는 상황이 일고 있다. 업종변경으로 선택하는 창업아이템은 무인으로 운영이 가능한 셀프 빨래방창업, 셀프세차장창업, 코인노래방창업, 1인으로 운영되는 테이크아웃전문 커피숍, 인형뽑기창업, 독서실창업 등으로 인건비 없이 운영이 가능한 무인창업, 1인창업이다.

자영업자들이 업종변경을 고민하는 이유는 다양한데, 매출이 안나는 경우에만 업종변경을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당장은 매출이 좋아도 차후의 방향을 읽고 미리 대응을 하는 경우도 있다.
 

워시프렌즈 청주 오창점. 셀프세차장과 함께 운영중이다.

한편, 무인창업아이템들의 시설 경쟁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도 있기 때문에 각자의 아이템을 어필해야할 필요가 있다. 요즘의 빨래방창업은 기존의 빨래만 하는 분위기에서 변화를 주어서, 인테리어나 짜임새에 더욱 신경쓰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샵인샵 개념으로 운영되는 셀프빨래방도 늘고 있다. 가장 많은 샵인샵 형태는 커피숍(카페)과 함께 운영되는 빨래방, 셀프세차장과 함께 운영되는 빨래방이다. 실제로 워시프렌즈에서는 샵인샵으로 운영되는 빨래방 지점이 몇 군데 오픈하였으며, 그 예로 셀프세차장과 함께 운영되는 워시프렌즈 셀프빨래방 청주 오창점을 들 수 있다. 

빨래방창업은 1인당 빨래방 이용 단가의 기복이 없는 안정적인 창업아이템으로 두각을 나타내며, 타계절 대비 겨울철에는 1인당 이용 단가가 높은편이다.

워시프렌즈 관계자는 “투잡창업은 무인운영이 충분히 가능한지 여부가 매우중요하다. 워시프렌즈 셀프빨래방창업은 무인포스시스템으로 24시 무인으로 운영이 가능한 형태이다. 일주일에 평균 2~3일 본인이 운영하는 빨래방 매장에 잠시 들려서 관리하는 것으로도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본업이 있는 직장인들의 운영 부담을 덜어준다”라고 말했다. 

한편, 워시프렌즈는 빨래방창업비용 지원 이벤트와 빨래방창업 사업설명회(이번달 12일을 시작으로 매월 진행 예정)를 진행중이다. 관련된 내용은 워시프렌즈 홈페이지 또는 워시프렌즈 대표전화를 통해서 문의가 가능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