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신용카드 브랜드 2018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삼성카드, 2위 우리카드, 3위 현대카드
[브랜드평판] 신용카드 브랜드 2018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삼성카드, 2위 우리카드, 3위 현대카드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2.11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2018년 12월 빅데이터분석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2018년 12월 빅데이터분석


2018년 12월 국내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삼성카드 2위 우리카드 3위 현대카드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8년 11월 9일부터 2018년 12월 10일까지의 국내 카드  브랜드 빅데이터   49,516,237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사회공헌 지표를 측정하였다.  지난 11월  신용카드 브랜드 빅데이터  44,244,127개와 비교하면  11.92%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를 평판 알리고즘 분석으로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다.  주부소비자평가에서 진행한 금융기관에 대한 소비자보호 평가지표도 새롭게 포함했다.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2018년 12월 빅데이터분석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2018년 12월 빅데이터분석

2018년 12월 국내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순위 결과는  삼성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비씨카드  순이었다.  

1위,  삼성카드  ( 대표 원기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02,072  미디어지수  767,277  소통지수  1,130,517  커뮤니티지수   4,205,776 사회공헌지수  1,679,2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384,941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7,885,710와 비교하면 19.01% 상승했다. 

2위, 우리카드 ( 대표 정원재 )  브랜드는 참여지수   771,726  미디어지수  1,594,011  소통지수  1,225,526  커뮤니티지수  2,964,102  사회공헌지수  2,134,25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689,617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5,934,837와 비교하면  46.42% 상승했다. 

3위,  현대카드 ( 대표 정태영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89,554  미디어지수   579,280  소통지수  884,460  커뮤니티지수  3,676,138  사회공헌지수  1,598,10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427,534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7,402,243와 비교하면  13.85% 상승했다.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8년 12월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결과, 삼성카드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신용카드 브랜드 카테고리 분석해보니 지난 11월  신용카드사 브랜드 빅데이터  44,244,127개와 비교하면  11.92%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7.52% 상승,  브랜드이슈 19.77% 상승,  브랜드소통  1.51% 상승,  브랜드확산  4.26% 상승, 브랜드공헌 42.45%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다. 2018년 12월 카드사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삼성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비씨카드 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