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학교 밖 청소년 전용 직업체험장 '양주맛나만나' 개소
양주시, 학교 밖 청소년 전용 직업체험장 '양주맛나만나' 개소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2.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이상현)는 지난 24일 학교 밖 청소년과 학부모, 양주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 밖 청소년 자립특성화공간 '양주맛나만나'개소식을 가졌다. 

이번에 개소한 양주맛나만나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전용공간으로 여성가족부와 한국마사회 사회공헌재단인 렛츠런재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마련됐다. 
 

지원센터는 최근 3∼4년 동안 양주시 학교 밖 청소년의 증가와 센터를 이용하는 학교 밖 청소년이 늘어나며 전용공간에 대한 청소년들의 요구가 급증함에 따라 렛츠런재단 후원사업인 '학교 밖 청소년 자유 공간 설치사업' 공모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전용공간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주맛나만나'는 발음이 비슷한 '맛나'와 '만나'를 합친 단어로 '맛나'는 작업체험장에서 이루어지는 맛있는 요리 수업을, '만나'는 청소년들의 소모임 공간으로 활용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양주맛나만나에서는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요리체험 및 요리 관련 자격증 취득과정 ▲바리스타 기초·심화 과정 ▲맞춤형 집단프로그램 ▲개방형 스터디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센터를 방문한 손가영 양(19세)은 "지난해 학교 밖 청소년 정책토론회에서 학교는 급식실과 학습실, 음악실 등이 구분돼 있으나 학교를 나오니 공간이 부족해 식사와 학습을 한 곳에서 할 수밖에 없어 불편하다고 했었다"며 "이번 전용공간 마련으로 급식실도 생기고 개방형 스터디룸도 생겨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학교 밖에서도 자신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필요한 지원시스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