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빛 축제에서 소망 빌고 일출 보며 노천욕 즐겨요"
보성군, "빛 축제에서 소망 빌고 일출 보며 노천욕 즐겨요"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12.2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은 기해년 새해를 맞아 회천면 율포 솔밭 해변 외 7개소에서 희망찬 해맞이 행사가 개최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보성라이온스클럽 외 7개 단체가 주관하며 보성 해맞이 명소에서 소원성취 풍선 날리기, 소망 기원제, 희망떡국 나누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9월 율포해수녹차센터 개장으로 노천욕을 즐기며 해맞이를 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한 경험과 기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회천면 율포솔밭해변 일출은 해수·녹차탕에서 입욕을 하며 해맞이를 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해맞이 명소이다. 

지난 14일 시작한 보성차밭 빛 축제도 31일 연말연시를 맞이해 버스킹 공연, 희망카드 작성 등 다양한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저녁에는 보성차밭 빛 축제에서 만송이 차 꽃과 화려한 조명을 보며 한 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1월 1일 새해에는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뜨거운 노천욕을 즐기면서 보면 일석삼조"라고 말하며 새해 첫 여행지로 보성을 적극 추천했다.

2019년 일출 시각은 7시 44분이며 보성군 해맞이 행사장은 ▲회천면 율포솔밭해변 ▲회천면 군학솔밭 ▲벌교읍 부용산 ▲벌교읍 동막마을 ▲율어면 존제산 ▲복내면 비봉산 ▲조성면 주월산 ▲미력면 대룡산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