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대나무축제, 3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 선정...친환경 녹색 축제로 자리잡아
담양대나무축제, 3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 선정...친환경 녹색 축제로 자리잡아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담양군에서 대나무를 소재로 개최하는 담양대나무축제가 '2019년 문화관광축제 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돼 명실상부한 친환경 축제로서의 면모를 재확인했다. 

문화관광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에서 개최되는 축제를 대상으로 관광상품화 가능성이 높은 축제를 심사해 인증하는 관광브랜드다. 

담양대나무축제는 지난 2012년부터 5년 연속 문화관광 우수축제, 2017년부터 3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로 선정되며 대한민국의 대표 친환경 녹색 축제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개최된 제20회 대나무축제에서는 담양 지명천년과 대나무축제 20주년을 맞이해 천년 담양의 역사와 함께해온 대나무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대나무역사문화퍼레이드와 대나무축제 20주년 기념관을 운영했으며 대나무어린이놀이터, 악기놀이터, 수학놀이터 등 가족 단위 관광객을 겨냥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호평을 받았다. 

무엇보다 한 건의 사건·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축제, 쓰레기를 찾아볼 수 없는 청결한 축제, 종사자 모두가 친절한 축제로 운영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나무축제가 최우수축제로 선정됨에 따라 제21회 대나무축제에는 1억7천만원의 국비 지원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홍보, 마케팅 등 간접지원이 확대돼 보다 내실 있는 행사가 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담양대나무축제는 대나무를 소재로 개최되는 국내외 유일한 축제로서 대나무의 다양한 가치에 대해 국민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여왔다"며 "앞으로도 대나무 관련 우수한 콘텐츠를 지속해서 발굴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는 대나무의 유희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대나무와 함께 생각하고 놀이하는 축제를 테마로 2019년 5월 1일부터 6일까지 죽녹원 및 관방제림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