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중증장애인 특화차량 확보 본격 운영...한국건강관리협회로부터 기탁 받아
송파구, 중증장애인 특화차량 확보 본격 운영...한국건강관리협회로부터 기탁 받아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새해부터 한국건강관리협회로부터 기탁받은 중증장애인 전용 특화차량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차량은 한국건강관리협회가 사회공헌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증장애인을 위한 특화차량 보급사업에 따라 송파구에 기탁한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12월 26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김인국보건소장과 한국건강관리협회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차량 기탁식을 가졌다. 

이는 15인승 차량을 중증장애인 특화차량으로 개조한 것으로 7천5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차량은 중증장애인을 위한 차량인 만큼 이들은 언제나 안전하고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배려했다. 

세부적으로는 휠체어 장애인들이 휠체어에 탑승한 채로 타고 내릴 수 있도록 전동 리프트가 설치돼 있다. 

특히 실내는 휠체어 3대가 동시 탑승할 수 있고 휠체어 회전반경 등까지 충분히 고려해 제작한 차량이다. 

또 휠체어 고정벨트 등 안전성 확보를 통해 이동 시 불안감을 최소화 한 부분도 특징이다. 

이 차량은 앞으로 송파구보건소 별도 관리, 보건지소에서 재활치료를 받는 중증장애인들의 편리한 이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 외에도 진료, 건강검진, 공연 관람, 자조모임 등 이동 시 유용하게 사용할 것이다. 

송파구보건소 관계자는 "고가의 특화차량을 기탁해 준 한국건강관리협회에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이 차량은 중증장애인을 위한 서비스의 질적 향상은 물론 신설되는 장애인복지과 업무 추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