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 관광캐릭터 '깡두리' 개발
경기 광주시, 관광캐릭터 '깡두리' 개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0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시장 신동헌)가 광주시 대표 관광지인 남한산성을 소재로 한 관광캐릭터 '깡두리'를 개발했다. 

시는 2일 광주의 친근한 발음을 따라 관광캐릭터 이름으로 '깡두리'라는 네이밍을 붙였으며 기본형 캐릭터 이외에도 응용형 캐릭터, 엠블럼, 시그니쳐 등 100여종의 이미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깡두리의 기본형 캐릭터는 201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남한산성 성곽 모양의 머리와 배에는 성문 모양을 형상화해 아이템 주머니, 블랙스크린 역할 등을 한다. 

시는 2019년 캐릭터 홍보사업으로 캐릭터 조형물 설치, 관광기념품 제작 등 홍보 매체를 통해 대내외 홍보에 나서며 광주시를 대표하는 관광캐릭터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또한 상표·특허 등록을 추진해 광주시 관광캐릭터로서의 독점적 권리를 부여받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관광캐릭터 개발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외부 관광객들의 유입을 도모해 타 지역과의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