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시티, 2019 엠버서더 케이트 모스와 함께한 첫번째 캠페인 영상 공개
메트로시티, 2019 엠버서더 케이트 모스와 함께한 첫번째 캠페인 영상 공개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로시티가 제시하는 2019 패션 트렌드 선보여

이탈리아 네오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METROCITY)’가 2019의 브랜드 엠버서더로 탑 모델 ‘케이트 모스’를 전격 발탁하고, 그녀와 함께한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메트로시티 공식 홈페이지와 SNS, 유튜브 등을 통해 송출되고 있는 이번 캠페인 영상은 ‘#I AM KATE’를 콘셉트로 영국 런던에서 촬영되었으며,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미구엘과 함께했다. 런던의 스타일리시한 매력과 케이트 모스의 센슈얼한 분위기, 메트로시티의 트렌디함이 조화를 이루며 독특한 감각을 완성했다.
 

특히 그 이름만으로 모든 것이 설명이 되는 패션 아이콘, 케이트 모스를 강조하는 콘셉트가 보는 이들을 사로잡으며 ‘역시 탑 모델’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캠페인 영상에서 케이트 모스는 메트로시티의 핸드백 ‘MQ0295’을 착용했다. 해당 제품은 메트로시티 새로운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 라이트닝 퀼팅백으로, 퀄리티 높은 소가죽 재질에 2019 뉴 컬러로 제작돼 한층 산뜻하면서도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브랜드 상징인 시그니처 락 장식으로 제품의 가치를 더했으며, 지퍼와 카드 칸을 삽입해 월렛의 기능을 더하는 동시에 파티션 형태로 구분해 수납력을 높인 점이 돋보인다.

한편, 메트로시티의 2019 엠버서더로 발탁된 케이트 모스는 90년대 모델계에 입성한 뒤 모델들의 워너비로 꼽히고 있다. 남다른 아이덴티티와 유니크한 매력을 발산하며 오랜 시간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의 뮤즈이자 수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준 패션 아이콘으로 주목 받아왔다.

메트로시티는 그녀의 이런 매력이 현재 패션업계의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는 메트로시티와 닮아 있다고 여겨 2019 브랜드를 대표할 엠버서더로 그녀를 발탁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