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여주 청년창업 상인 1·2호점' 현판식 개최....지역주도형 여주 청년 일자리 양성
여주시, '여주 청년창업 상인 1·2호점' 현판식 개최....지역주도형 여주 청년 일자리 양성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0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여주시 최초로 여주 청년창업 상인 1호점(삼일식당), 2호점(마음빚기도예공방)이 현판식을 갖고 힘차게 시작했다. 

3일과 4일 열린 여주 청년창업 상인 현판식은 지난해 9월 '지역주도형 여주 청년 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선발된 청년창업 대상자 중 창업 컨설팅 교육을 수료 후 먼저 창업을 하게 된 청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판식에는 여주시청 경제개발국장, 지역경제과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여주 청년창업 상인 현판'을 증정하고 창업 청년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그간 창업을 위해 준비해온 노력을 칭찬하고 격려했다. 
 

여주 청년창업 상인 제1호점의 주인공 김혜란 대표는 식품영양학을 전공하고 영양사 경력을 활용해 닭모래구이 전문점 '삼일식당'을 창업했다. 

제2호점의 주인공 이보영 대표는 도예학을 전공, 기술을 살려 체험형 도예 공간인 '마음빚기 도예공방'을 창업했다. 

청년대표들은 "청년들은 자본이 부족하고 임차료가 비싸 창업이 엄두가 나지 않았는데 여주 청년 창업지원 사업을 통해 창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났다"며 "직접 찾아와서 칭찬해주고 격려해주시니 든든한 후원자가 생긴 것 같다"며 시에 감사의 마음을 표시했다. 

최진오 경제개발국장은 최근 어려운 청년 고용 상황에서 탄탄한 경력을 바탕으로 창업을 시작한 청년 대표님들께 감사를 표시한 뒤 "여주 청년들이 자신의 전공과 경력을 살려 다양한 분야에서 창업을 할 수 있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관심과 배려, 창업정책을 넓히겠다"고 청년 창업가들을 격려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올해 1월 중으로 2019년 청년창업 대상자 모집을 하는 등 지역주도형 '여주 청년창업 지원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