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녹차 동해 예방 대책 시행..."지난해 이상 한파로 41.7% 피해"
하동군, 녹차 동해 예방 대책 시행..."지난해 이상 한파로 41.7% 피해"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1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은 지난해 극심한 한파로 인한 동해로 녹차의 생산량이 떨어지고 수확 시기가 지연되는 현상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녹차 동해 예방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이상 한파로 찻잎과 가지가 말라 죽는 청고, 잎이 붉게 말라 죽는 적고, 가지가 말라 죽는 지고 현상이 나타나 전체 녹차 재배 면적 423ha 중 약 41.7%가 피해를 봐 가루녹차 원료 수급은 물론 농가소득 감소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
 

군은 올겨울에도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화개면 일원의 녹차 밭에 왕겨와 톱밥을 이용한 토양 피복을 실시하는 등 동해 예방과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군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부터 왕겨와 톱밥을 확보해 농가에 보급하는 한편 차생산자협의회 및 차 재배 농가에 토양 피복을 지속해서 독려하고 있다.

또한 상습 동해지역과 강풍 지역에 방풍망을 설치해 강풍을 동반한 저온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책도 마련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녹차 밭에 왕겨나 톱밥을 덮어주면 토양의 수분을 보존하고 잡초 방제, 유기물 공급을 통한 지력 증진 효과가 있기 때문에 동해 예방은 물론 녹차의 생산량 증대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