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철 전국 대표축제로 급부상
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철 전국 대표축제로 급부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14일 개막해 겨울밤을 화려한 빛으로 수놓았던 제16회 보성차밭 빛 축제가 1월 13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31일 동안 진행된 이번 보성차밭 빛 축제에는 20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입장권 판매로만 2억여원의 수익을 거둬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겨울, 지역경제에 훈풍을 불어넣는 효자 축제로 거듭났다. 

이번 빛 축제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서 모티브를 얻어 매일 밤 흰 눈이 내리는 보성차밭에 만송이 LED 차 꽃과 눈사람, 디지털 나무 등을 설치해 차밭과 공원 일대를 형형색색의 빛으로 물들였다.
 

또한 사랑하는 연인, 친구, 가족, 동료들이 사연을 전달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밤하늘을 향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특수조명쇼와 봇재 건물 외벽에 영상으로 쏘아 올린 새해 메시지가 어우러져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새롭게 선보인 에어돔 하우스는 쉼터이자 소망카드 및 빛 체험장으로 사용되며 언 몸을 녹일 수 있는 푸근한 공간으로 방문객의 호평을 받았으며 토요일과 크리스마스에 진행된 버스킹 공연 또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아늑한 공간으로 구성된 문화장터는 주전부리 코너, 농·특산품 판매장, 보성군새마을회가 운영하는 식당 등으로 꾸려져 겨울철 별미를 맛보는 공간으로도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군 관계자는 "보성차밭 빛 축제가 대한민국의 겨울을 밝히는 남도 대표축제로 급부상함에 따라 올해는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빛 축제 준비를 위해 차밭 빛 축제 T/F팀을 구성해 세계 3대 겨울 축제인 중국 빙등제, 일본 눈축제 등을 벤치마킹해 세계 문화예술인들이 즐기는 보성차밭 빛 축제를 준비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