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KUTF 국가대표 시범단 구성 완료
2019년 KUTF 국가대표 시범단 구성 완료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1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장 이경석, 수석부단장 신경재, 부단장 권오달, 하승권, 총감독 박창연

지난해 새롭게 출범하면서 대한민국 대학생들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시범단으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는 한국대학태권도연맹(KUTF, 회장 최재춘) 국가대표 시범단(단장 이경석)이 임명장 수여식 및 합동훈련을 통해 2019년 시작을 알렸다.

1월 4일부터 6일까지 전북 무주에 위치한 태권도원에서는 KUTF 국가대표 시범단 임명식 및 합동훈련이 진행됐다.

올해 KUTF 시범단은 총 이경석 대학연맹 부회장이 단장을 맡고 신경재 수석부단장, 권오달, 하승권 부단장으로 운영진이 구성됐으며, 지도진과 단원은 박창연 총감독 지휘하에 감독 1명, 코치 3명, 트레이너 4명 등 총 65명으로 이루어졌다.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이경석 단장이 최재춘 회장으로부터 시범단 기를 넘겨받아 힘차게 흔들고 있다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이경석 단장이 최재춘 회장으로부터 시범단 기를 넘겨받아 힘차게 흔들고 있다

5일 오전 11시 태권도원 도약센터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는 아시아대학태권도협회 장창영 이사장과 태권도진흥재단 정국현 사무총장을 비롯해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최재춘 회장, 박은석 전무이사, 이경석 단장, 신경재 수석부단장, 권오달, 하승권, 박창연 총감독과 시범단 60여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국내 대학연맹 행사에서만 시범을 보였던 KUTF 시범단은 지난해 국가대표 시범단으로 명칭과 조직을 변경하고 본격적인 대외활동에 나서왔다.

기존 대학연맹 행사에 국한되지 않고 민간단체 및 기업의 행사에 메인 이벤트 시범공연을 선보이면서 국가대표 시범단을 자리매김 하고 있는 상태다.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시범단이 임명장 수여식을 통해 2019년 시작을 알리고 있다.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시범단이 임명장 수여식을 통해 2019년 시작을 알리고 있다.

KUTF 시범단은 2019년을 새로운 도약의 해로 잡고, 지난해 말 시범단원 선발 오디션을 통해 유능한 대학인재 50여명을 시범단원으로 선발했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서 KUTF 최재춘 회장은 “2019년 기해년 임명장 수여식으로 시범단은 새로운 한 해를 시작했다”면서 “각 학교에서 모인 우수한 인재들이 끊임없는 노력과 실력을 바탕으로 국위선양을 해달라. 우리나라의 우수한 전통을 전 세계에 널리알려 한류를 선도하는 태권도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경석 시범단장은 “지난해 국내 위주로 태권도의 긍정적 이미지 제고를 위해 시범공연에 매진했다면 올해는 해외로 나가 태권도 세계화를 선도하는 대학태권도의 이미지를 더욱 높일 것”이라며 “우리 단원들이 참신하고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토대로 대학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문화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매개체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