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강진남미륵사의 촛대바위를 아시나요'
강진군, '강진남미륵사의 촛대바위를 아시나요'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2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불교미륵대종 남미륵사(주지 석법흥, 전남 강진군 군동면 풍동마을) 경내에 또 다른 볼거리가 생겼다. 

촛불 모양을 한 촛대바위는 가공하지 않은 자연석으로 높이 5m, 너비 2.5m로 무게만도 8톤에 달한다.
 

정면 상단에는 촛불 모양의 붉은 채색으로 365일 남미륵사를 밝히는 등불을 염원했고 석법흥 주지의 자작시 '엄마의 촛불'이라는 시도 새겨져 있다. 

섭법흥 주지 스님은 "지역발전과 모든 군민의 평안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촛대바위를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가공된 돌이 아닌 자연석을 경내에 계속 설치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동양 최대 36m의 아미타 황동 좌불상으로 잘 알려진 남미륵사는 경내 3만 2천 그루의 철쭉과 8천 그루의 서부 해당화가 꽃 터널을 이루어 꽃구경을 겸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