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동계전지훈련 적지로 우뚝 섰다....."축구, 야구, 배드민턴, 역도팀 등 총 45개 팀 1천400여명 참가"
고흥군, 동계전지훈련 적지로 우뚝 섰다....."축구, 야구, 배드민턴, 역도팀 등 총 45개 팀 1천400여명 참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1.2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2019시즌 동계전지훈련 기간을 맞이해 축구, 야구, 배드민턴, 역도팀 등 총 45개 팀 1천400여 명이 참가해 3월 초까지 동계전지훈련과 스토브리그 결정전을 갖는 등 동계전지 훈련장소 최적지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이번 동계전지훈련은 대한민국 유명 축구 스타들이 훈련장에 깜짝 방문, 화제를 낳고 있어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먼저 지난 17일에는 대한민국 축구 영웅 차범근 감독이 방문해 선수들을 일일이 격려해 주었으며 22일에는 고흥군 출신인 한·일 월드컵 축구 스타 김태영 코치가 방문해 훈련에 한참 중인 선수들에게 즉석에서 사인은 물론 드리볼 등 기본기를 가르쳐주어 자신감을 실어주었다. 
 

고흥군은 온화한 기후, 풍부한 먹거리와 더불어 박지성 공설운동장, 김태영 축구장, 팔영체육관, 김일체육관, 도화 베이스볼파크, 수덕야구장과 거금야구장 등 잘 갖춰진 다양한 스포츠 인프라를 바탕으로 해마다 동계전지훈련 팀이 증가 추세에 있다. 

군 관계자는 "전지훈련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더 많은 동계훈련팀을 유치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이를 계기로 동계훈련 메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이번 동계전지훈련 팀 유치로 약 20억여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둘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이는 겨울철 관광 비수기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