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남평, 한전공대 부지 확정으로 주목.... ‘남평 양우내안애 리버시티’ 공급
나주 남평, 한전공대 부지 확정으로 주목.... ‘남평 양우내안애 리버시티’ 공급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0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공과대학(일명 켑코텍·Kepco Tech, 이하 한전공대)’ 부지가 전남 나주 혁신도시 옆으로 확정되면서 광주∙전남 혁신도시를 비롯해 나주 남평 일대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전력이 추진하고 있는 한전공대는 설립 목적부터 기존 과기원과 유사한 연구중심대학을 표방하며 ‘에너지 분야에서 20년 내 국내 최고, 30년 내 5천명 대학 클러스터 규모의 세계 최고 공대를 실현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다.

한전공대는 대학 40만㎡와 대형연구시설, 클러스터를 포함해 모두 120만㎡ 규모로 오는 2022년 3월 개교 목표 달성을 위해 가장 먼저 대학 입지로 확정된 나주혁신도시 내 부영CC 부지에 캠퍼스를 착공하고 순차적으로 산학연클러스터, 대형연구시설 등의 조성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클러스터 내에는 협력대학, 공공연구기관, 기업부설연구소 등 산학연이 구축되고 대형연구시설에는 하이테크 연구용 대규모 시설이 도입된다. 또한 나주 부영CC와 함께 남평 접경지역인 농업기술원과 산림자원연구소도 산학연클러스터와 연구 집적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나주 부영CC 인근 지역 부동산시장이 요동치는 분위기다. 특히 한전과 한전 자회사인 한전KDN, 한국전력거래소 등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에너지밸리 조성을 추진 중으로 한전공대-대촌 에너지밸리-연구 집적단지 트라이앵글이 완성될 예정이다.

따라서 인구 유입 및 배후 수요 급증에 따른 혁신적인 변화와 함께 대대적인 가치 상승이 예고되는 가운데 지역 내 공급된 아파트들도 많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재 한전공대 캠퍼스 부지(나주 부영CC) 인근에서 분양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남평강변도시 양우내안애 리버시티 시리즈 아파트도 눈길을 끌고 있다.

1차의 입주가 완료된 가운데 2차의 입주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와 광주 남구 생활권을 공유하는 남평 양우내안애 리버시티 시리즈 아파트는 총 1,731세대의 대단지 브랜드 타운을 완성한다.

단지 앞으로 지석강이 흐르고 뒤로는 월현대산이 자리해 수변 조망권이 확보됐으며 지석강 수변공원을 도보 1분이면 이용할 수 있는 우수한 정주 여건이 마련됐다. 단지 인근 822번 국도를 통해 시내∙외 진출입이 수월하며 KTX 호남선 나주역, 광주공항 등과 접근성도 갖췄다.

사업지인 남평 신도시는 나주 내 유일하게 공동학군제를 실시하는 지역으로 광주 8학군이라 불리는 명문학군인 남구와 공동학군을 형성하고 있다. 또한 단지 인근에 인성고, 대광여고, 문성고, 대성여고, 송원고 등이 자리했으며 남평초, 남평중 등이 도보 통학권으로 인접한 교육 환경도 구축됐다.

시공사인 양우건설은 광주, 나주 지역 최초로 4.5Bay 혁신평면을 도입해 주거 만족도를 높였으며 전 가구를 판상형 위주로 배치해 통풍과 채광을 끌어올렸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