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2019 백운포 달맞이 축제' 개최...오륙도와 백운포 등 관광명소에서 각종 전통문화행사 진행
부산 남구, '2019 백운포 달맞이 축제' 개최...오륙도와 백운포 등 관광명소에서 각종 전통문화행사 진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남구(구청장 박재범)는 오는 19일 오후 3시부터 백운포체육공원에서 민족 고유의 명절인 정월 대보름을 맞아 지역발전과 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2019 백운포 달맞이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20번째를 맞는 달맞이 축제는 백운포에서 하나 돼 풍요로워지도록 하늘에 고하는 성스러운 축제 한마당이다.
 

남사당놀이, 지신밟기, 오륙도 무용단, 오륙도 여성합창단의 식전행사와 사자탈놀이, 판굿 등 신명 나는 판놀음에 이어 남구민 무사 안녕과 남구 발전을 비는 기원제가 이어지고 보름달이 떠오른 시각에 맞춰 남구 청년연합회에서 제작한 20m, 지름 15m의 구민들의 소원지를 꽂은 대형 달집을 자동 점화로 태우며, 참석자는 소원을 빌며 달맞이 축제행사는 절정에 이르게 된다

부대행사로는 ▲소원지 적어 새끼줄 달기 ▲기해년 새해 운세 보기 ▲부럼 깨기 ▲전통놀이체험 등 다채로운 기원행사를 참여 구민이 직접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장 곳곳에 준비했다.

박재범 구청장은 "구민의 안녕과 화합을 염원하는 '백운포 달맞이 축제'로 가족과 연인들이 천혜의 자연환경인 오륙도와 백운포 등 관광명소에서 각종 전통문화행사를 즐길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