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베이비부머 인생2막 지원 '성북50플러스센터' 개관
서울시, 베이비부머 인생2막 지원 '성북50플러스센터' 개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12일 성북구 인근 거주 중·장년층의 성공적인 인생후반전을 돕고자 50플러스센터를 연다. 

50+센터는 서울시가 장년층의 인생재설계 및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욕구에 근접 대응하고자 마련한 지역밀착형 시설로 지난 2014년부터 50+캠퍼스가 미설치된 지역 19개소에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건립비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서울에는 시립 시설인 도심권 50+센터를 비롯해 동작·영등포·노원·서대문에 각 자치구 당 1곳의 50+센터가 있다. 
 

12일 문을 여는 성북 50+센터는 여섯 번째로 개관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2일 오후 3시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북50+센터 개관식을 갖는다. 

센터 주소는 성북구 지봉로24길 26이며 6호선 보문역 7번 출구에서 신설동 방면으로 200m가량(도보 3분) 걸어오면 된다. 

센터 연면적은 1천92㎡이며 내부에는 북카페, 요리실습실, 컴퓨터실, 강의실, 창업지원공간 등이 갖춰져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장년층의 인생재설계 및 인생이모작을 종합적,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을 2021년까지 자치구마다 1곳씩 25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의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은 '50+캠퍼스'와 '50+센터' 두 가지 형태로 조성된다. 

5천㎡ 규모로 조성되는 '50+캠퍼스'는 교육은 물론 문화·건강·일자리 등 중·장년층들의 욕구에 맞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시설이다. 

2월 현재 은평구(서부), 마포구(중부), 구로구(남부) 3곳에 설치·운영 중이며 오는 2021년까지 도봉구(북부), 광진구(동부), 강남구(동남)까지 6개 권역별로 총 6개를 구축할 예정이다.

'50+센터'는 1천㎡ 내외 소규모 자치구 단위 교육 중심 시설로서 50+캠퍼스가 미설치된 19개 자치구 중 현재 설치된 6곳을 제외한 나머지 13개 자치구에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50+센터는 인생 후반전을 앞둔 중·장년층들이 익숙한 지역 사회를 떠나지 않고 변화를 준비할 수 있는 좋은 토대"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중·장년층의 인생이모작이 풍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